문관부, ‘2019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 발표

사진:2019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에서 1등급인 관광발전지역에 선정된 경상북도가 4년만에 개최한 경주엑스포, 제공:경주엑스포

-경북·여수·정선·창원, 지역관광발전지수 새롭게 1등급 평가
-강원도를 비롯한 광역 5곳, 평창외 기초지자체 9곳, 2019관광발전지역(1등급)으로 선정

(미디어원=김원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전국 17개 시도와 광역시 소재 군・구를 제외한 전국 152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5년부터 2년 주기로 진행하고 있는 ‘지역관광발전지수’는 지자체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자가 진단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의 관광 발전 정도를 정확히 분석 판단할 수 있는 기초자료이다. 지역의 관광기반시설 여부, 관광객 수, 지자체의 정책적 노력 등을 3개 대분류, 7개 중분류, 21개 소분류, 34개 세부 지표로 구성해 평가한다.

올해는 강원, 제주, 전남, 경기, 경북 등 광역지자체 5곳과 평창, 여수, 정선, 경주, 순천, 울릉, 속초, 거제, 창원 등 기초지자체 9곳이 관광을 누리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관광객 방문이 활발한 ‘관광발전지역’(1등급)으로 선정됐다. 특히 경북은 관광교육 참여 확대와, 역사문화 자원 및 숙박 수용력 확충, 정선, 여수, 창원은 관광교육 참여 확대와 홍보정책 등 관광정책 역량 강화 등을 통해 새롭게 1등급 지역으로 선정됐다.

2019년 지역관광발전지수 대분류별 1등급 지역,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지역의 전반적인 관광 발전 수준이 점진적으로 향상
이번 결과를 지난 2017년과 비교해보면 지역의 발전지수 평균은 광역지자체가 1.44%(90.00 → 91.44), 기초지자체가 0.43%(88.46 → 88.89) 높아졌다. 지역별 등급은 광역지자체가 17개 시도 중 7곳(41.2%)이 상승, 1곳(5.9%)이 하락했고, 기초지자체는 152개 시・군 중 47곳(30.9%)이 상승, 36곳(23.7%)이 하락해 전반적으로 관광발전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TDSS)에서 시각화 자료 등 제공
이번 결과에 대한 시각화 자료와 분석 도구는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www.tdss.go.kr)’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1등급 지역 자료는 외부에 공개하고 2~6등급은 해당 지자체 관계자만 열람이 가능하다.

문관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지역관광발전지수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에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관광발전 자문 및 조언(컨설팅)을 시행할 때 해당 지자체의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