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이 ‘학창 시절 짝꿍이 되었으면 좋을 것 같은 방탄소년단 멤버’ 1위에 선정됐다.
익사이팅디시는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BTS 컴백 기념 – 학창 시절 짝꿍이 되었으면 좋을 것 같은 방탄소년단 멤버는?’라는 주제로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결과 방탄소년단 지민이 1만 1900표를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지민이 모범적인 학창시절을 보낸 것은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지민은 배려심 깊고 다정다감한 리더십으로 9년간 반장을 연임했을 만큼 바른 인성을 지녔으며, 명문 예술 고등학교인 부산 예고에 전체 수석으로 입학한 재원으로 모든 수업에 열심이었다는 은사의 일화는 유명하다.
이에, 북미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방탄소년단 지민이 전체 투표율 중 50%에 가까운 투표율을 얻으며 학교 짝꿍 1위에 선정됬다.’고 보도하며 큰 관심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네티즌들이 모범적인 학창시절을 보낸것으로 알려진 지민과 학교에서 짝꿍을 하고 싶어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라며 집중 보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