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수상했다. 푸슈카시상은 한 해 동안 전 세계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 중 최고의 골을 가리는 상으로 손흥민은 지난 시즌 번리를 상대로 뽑아낸 ’70m 원더골’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손흥민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본부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 시상식에서 푸슈카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는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및 감독 등을 뽑아 시상하는 FIFA의 연례행사다.

한국 선수가 푸슈카시상을 받은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아시아 선수로는 2016년 모하메드 파이즈 수브리(말레이시아)에 이은 역대 두 번째 수상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터트린 환상적인 골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당시 토트넘 진영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약 70m를 혼자 내달리며 무려 6명의 번리 선수를 따돌린 뒤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이 골은 EPL ’12월의 골’을 시작으로 영국 공영방송 BBC의 ‘올해의 골’, 영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의 ‘올해의 골’에 이어 EPL 사무국이 선정하는 2019-2020시즌 ‘올해의 골’ 등으로 선정된 바 있다.

최종 수상자는 팬(50%)과 축구전문가 패널(50%)의 투표를 합산한 점수로 뽑았다. FIFA가 발표한 투표 결과에 따르면 손흥민은 전문가 투표에서 13점, 팬 투표에서 11점을 받아 총 24점을 얻었다.

이날 FIFA는 손흥민의 수상을 알리면서 “자신의 진영에서 반대편 골네트를 흔들 때까지 손흥민에게는 황홀한 12초가 전부였다”면서 “페이스, 파워, 끈기, 간결한 마무리 등 모든 것을 보여준 골로 토트넘 팬은 그들의 한국인 스타와 사랑에 빠지게 됐다”고 극찬했다.

손흥민은 화상 인터뷰에서 “공을 잡았을 당시 주변에 동료가 안 보여 직접 70m를 달렸고 골을 넣은 직후에는 이렇게 대단한 골이 될 줄 몰랐다”며 “정말 환상적인 기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집에 가는 길에 FIFA 어워즈를 보고 있다”며 “최고의 골에 주어지는 푸스카스상은 당연히 손흥민의 것”이라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펜앤드마이크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