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1
twittertravel news Media1
  • 뉴스
  • 정책이슈
  • 특집
  • 여행칼럼
  • 피플
  • Travel Industry News
  • 포토 동영상
  • 지역뉴스
  • 보도자료
  • 클럽 미디어1
  • 커뮤니티
  • 매체소개
  • 구독신청
 

뉴스홈 > 피플 > 칼럼 > 칼럼
2017년05월29일 05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하기 [Howard Lee's Marketing talks] 홍보 이야기 그 첫 번째


The first story about Public Relations

Public relations has been recognized as the most important part of marketing. It is often considered as independent field separated from marketing because it has much more significance in promoting of goods and services than other marketing devices.

The methods and means of marketing and publicity have been rapidly developed and efforts to utilize them more positively have been taken in all fields,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private or governmental. However the tourism industry, which is the most popular industry in the 21st century is still in the backward in terms of utilizing marketing and Public relations.



홍보 이야기 그 첫 번째
 
홍보는 마케팅의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인식되어 왔으며 그 연유로 독립적으로 분리하여마케팅과 홍보의 개별영역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하지만 분야의 전문가를 제외한 사람들에게 있어 홍보 마케팅 그리고 광고는 동일한 것으로 인식되는 것이 현실이다.
 
21세기 들어서면서 발전의 속도를 더욱 가속화한 ICT 기술은 전통적인 홍보의 형식을 바꾸어 버렸고 마케팅과 홍보의 경계선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마케팅과 홍보는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통합되고 있다.
 
마케팅과 홍보의 방법과 수단이 급속히 발전되어 이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노력이 민간과 정부기관 할 것 없이 모든 분야에서 취해지고 있지만 21세기 가장 각광받는 산업이라는 관광산업에서는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전문 마케터의 관점에서 보고 분석한 한국 관광사업 각 분야의 홍보 마케팅 역량에 대해서 몇 차례 기고 하고자 한다.
 
가장 먼저 홍보에 대한 인식과 활용의 정도에 대해서 관광산업을 몇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 각 그룹별 현황에 대해서 견해를 밝힌다.
 

홍보에 대한 인식과 활용의 정도
 

1.보도자료 배포

한국관광공사만큼만 하라
관광산업의 여러 기관과 단체 혹은 각각의 산업에서 보도자료 배포에 있어 가장 우수한 역량을 보이는 곳은 한국관광공사다. 문화관광부,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 관광협회중앙회, 한국여행업협회, 각 지방관광협회, 서울마케팅을 비롯한 지방정부 관광마케팅 조직 등을 전부 포함하더라도 홍보에 관한한 한국관광공사는 선두의 자리를 내놓을 수 없다.

첫째는 빈도수로써 주간 최소 15건 이상의 보도 자료를 배포하고 있는데 큰 점수를 줄 수밖에 없는 것은 미디어 환경의 변화를 확실히 읽어내고 완성형 보도 자료를 배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완성형 보도 자료라는 것은 기자가 보도 자료를 받아 기사화 하는데 있어 최소의 시간으로 가능하게 하는 그야말로 완성된 기사의 형태로 보도자료를 작성 배포하는 것을 뜻한다.

쉽게 설명하면 한국관광공사의 보도 자료는 요즘 언론사의 기사 작성 형식을 잘 파악하여 그대로 따르고 있어 Ctrl C, Ctrl V키를 사용, 기자가 5 분 내로 기사작성을 마칠 수 있는 완전한 기사형태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진자료에 있어서도 PNGBMP 등 인터넷 속도가 고속화되기 전의 포맷이 아니라 가장 보편적인 JPEG 포맷을 사용함으로써 사진 변환에 필요한 시간을 없애주고 있다.
 
보도 자료의 작성과 배포를 보다 효과적으로 하고 싶다면 한국관광공사의 보도 자료를 참고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2.
보도자료 작성
보도 자료의 내용과 그 영향력이란 측면을 판단해 본다면 관광산업의 어떤 조직과 기관도제대로 된 보도 자료를 작성하지 못한다고 단언할 수 있다. 홍보담당의 입장에서 볼 때는 조금 섭섭할 수도 있겠지만 엄연한 사실이다.

타 산업에서 보도 자료의 작성은 이미 포털에서 검증된 현재 가장 효과적인 키워드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오늘날 보도 자료의 작성이 “ABC관광청 골프초청행사 진행, 사진 포함이라는 내용으로 이뤄지는 곳은 관광산업 분야 밖에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더하여 ‘DEF사장 동력분산형 모형 감별식 참석같은 보도 자료를 볼 때면 이 사람들이 삼국시대에 사는지, 보도자료는 왜 배포하는지 의아하게 된다. 과연 어떤 독자가 이런 제목의 글을 검색할 것이며 그 글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일 것인가?
 
보도 자료의 작성은 가장 효과적인 키워드를 선정하여 그 키워드를 중심으로 작성해야 한다.
키워드는 몇 회 이상 반복되도록 하는 것이 좋으나 전체적인 문장의 흐름을 방해하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3. 보도자료 작성에서 삼가야 할 사항
- 웹사이트 주소나 웹페이지 링크를 자료에 포함하지 마라. 포털 제재 사항이다.
- 회사 전화번호나 주소를 포함하는 행위 역시 게재 언론사가 징계 받을 수 있다.
- png bmp 파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인터넷 속도는 더 이상 문제가 아니다.
- 세계 최고의 예약회사,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기업, 동남아 최고의 럭셔리 호텔... 이런문구 쓰지 말 것을 권한다. 신문 방송에서 그런 수식어를 쓰던가?
- 빨간색 파란색 글자 쓰지 말 것, 박스 안에 넣어서 제목 하이라이트 하지 말 것
- 발송 이메일 주소로, no-reply@XXX.co.kr 이런 것 쓰지 말 것. 그저 내 것 이나 보내고 말겠다는 것 아닌가?
 

3.
그룹별 보도 자료의 작성 빈도
보도 자료의 작성 배포는 홍보업무에 있어 가장 기본이라 할 것이지만 현재 관광산업에서는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곳이 거의 없다고 해도 될 만큼 낙후되어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빈도에서 단연 선두이며 그 다음으로 문화관광부가 뒤를 잇고 있다. 이 두 기관 외에는 정부기관 중 홍보에 이만큼 적극적인 곳은 찾아보기 어렵다. 해외관광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외교통상부의 경우 보도 자료가 작성되나 직접 전달되지는 않고 있으며 제주관광공사 경북관광개발공사 경기관광공사 등 지방 관광공사 역시 보도자료 배포에 관한한 소극적인 입장이다.
관광협회의 경우 지방관광협회인 서울시 관광협회가 관광협회 중앙회보다 보도자료 배포에 더욱 적극적인 것은 주목할 만하다.
 
한국관광공사 만큼 적극적인 곳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을 비롯한 항공사를 꼽을 수 있다. 보도 자료의 배포를 비롯한 홍보활동에 가장 적극적인 그룹이 바로 항공 산업이라 할 수 있는데 다만 그 빈도수에 미치지 못하는 자료 내용의 부실함은 넘어야할 과제가 될 것이다.
 
여행업계의 보도자료 작성 배포는 역시 최대 여행법인인 하나투어가 단연 선두이며 모두투어가 그 빈도수의 절반 정도로 수행하고 있다. 이들 두 곳 외에는 롯데JTB가 적은 인력으로나마 꾸준히 홍보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보도 자료의 질적인 측면에서는 하나투어가 단연 앞선다고 볼 수 있다.
익스피디어 에어비엔비 호텔스닷컴 스카이스캐너 등 해외여행사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적은 횟수지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국내여행법인을 압도하고 있다.
 
해외관광청의 경우는 홍보 및 마케팅이 주 사업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비용대비 효과가 가장 큰 보도 자료의 작성 배포에 무관심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다.  
필리핀 관광청이 빈도 면에서 가장 높았으며 터키문화관광부 세이셜관광청 이외에는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분기나 반기별 혹은 이벤트 별로 보도 자료가 배포되고 있다해외관광청들이 3 4년 전부터 앞다투어 월간 격월간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것으로 보도 자료를 대신하는 것은 스카이스캐너나 익스피디어의 성공적인 보도자료 배포를 보면 이해하기 어렵다 할 것이다.


By: Howard Jungchan Lee
President and CEO
Innovative Marketing

All Right Reserved

 

ⓒ 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 one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hemedia1@naver.com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pif (2017-05-29 09:57:44)     28   13  
선리플 후감상! 잘 읽겠습니다. 앞으로 나올 기사들도 기대할게요~^^

이름 비밀번호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Media1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31 506호|발행 편집인 : 이정찬|등록번호 : 서울 다08156, 서울 아01719
전화 : 010-4248-0510 I 카톡ID Media1 전화 02-3272-0503 I FAX 0504-365-4451|이메일 : themedia1@naver.com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