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1
twittertravel news Media1
  • 뉴스
  • 정책이슈
  • 특집
  • 여행칼럼
  • 피플
  • Travel Industry News
  • 포토 동영상
  • 지역뉴스
  • 보도자료
  • 클럽 미디어1
  • 커뮤니티
  • 매체소개
  • 구독신청
 

뉴스홈 > 피플 > 칼럼 > 칼럼
2017년06월07일 12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하기 [문창동칼럼]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다.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운명하기 몇달전 이렇게 말했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노년의 박완서 선생은 이렇게 글을 남긴다...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하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난 살아오면서 볼 꼴, 못볼 꼴 충분히 봤다. 한번 본 거 두번 보고 싶지 않다. 한겹 두겹 어떤 책임을 벗고 점점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아시다시피, 두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여류 소설가. 조용한 시골집에서 행복하게 삶을 마감했던 분들이다.
 
상선약수(上善若水)...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다. 물처럼 살다가 물처럼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이처럼 인간의 삶을 진지하게 표현하는 말도 없을 듯 싶다. 그래서 두 분의 삶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자유로움이었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부딪치는 모든 것들을 배우고 만나는 모든 것들과 소통하며 끊임없이 장강(長江)의 글을 쓰면서 그 글속에서 인생과 사랑을 말했다. 말년의 두 분은 노년의 아름다움을 온 몸으로 보여 주었다. 후배들에게 이렇게 나이 먹어야 한다고 말없이 조용한 몸짓으로 표현했다.
 
박경리 선생은 원주의 산골에서, 박완서 선생은 구리의 어느 시골 동네에서 흙을 파고 나무를 가꾸면서 빛나는 노년의 침묵을 가르쳐 줬다. 노년의 행복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말했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오직 한 세상뿐. 더러는 조금 짧게 살다가, 더러는 조금 길게 살다가 가야 할 곳으로 떠난다.
 
두분의 삶을 바라보면 소중한 시간을 이해하면서 살라고, 배려하면서 살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하는 것 같다. 우리에게 주어진 삶을 지난날을 돌이키며 후회하기 보다는 남은 날을 아름답게 가꾸는 일에 희망과 행복을 찾아보자고 다독이는 것만 같다.

비 내리는 하루가 되겠지만, 보이지 않는 바람에게조차 고마움을 느끼는 일상... 조그만 일에도 감사함을 느끼는 시간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글: 문창동

 

ⓒ 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 one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hemedia1@naver.com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dltks (2017-06-13 17:28:22)     31   27  
우주의 원리를 모르면 올바른 가치도 알 수 없으므로 과학이 결여된 철학은 개똥철학과 다름없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원리를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기존의 과학이론을 모두 부정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고 있다. 단순한 수학으로 복잡한 자연을 기술하면 오류가 발생하므로 이 책에는 수학이 없다. 올바른 과학이론은 우주의 모든 현상을 하나의 원리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고전물리학과 현대물리학이 상호보완하며 병존하는 것은 두 이론에 모두 흠결이 있기 때문이다. 하나의 이론이 완전하다면 그와 다른 이론은 공존할 수 없다. 올바른 이론이라면 사물의 크기, 장소, 시간, 형태와 상관없이 우주의 모든 현상을 하나의 이론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우주의 기원은 물론 운행까지 하나의 이론으로 설명하지 못하는 기존의 물리학이론은 국소적인 상황들만 그럴듯하게 땜빵으로 설명하는 임시방편에 불과하며 모두 허구다.

이름 비밀번호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Media1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31 506호|발행 편집인 : 이정찬|등록번호 : 서울 다08156, 서울 아01719
전화 : 010-4248-0510 I 카톡ID Media1 전화 02-3272-0503 I FAX 0504-365-4451|이메일 : themedia1@naver.com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