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1
twittertravel news Media1
  • 뉴스
  • 정책이슈
  • 특집
  • 여행칼럼
  • 피플
  • Travel Industry News
  • 포토 동영상
  • 지역뉴스
  • 보도자료
  • 클럽 미디어1
  • 커뮤니티
  • 매체소개
  • 구독신청
 

뉴스홈 > 뉴스 > 정치 경제 사회 > 정치
2017년10월05일 11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하기 한반도 지정학적 위험 고조로 외국인 한국 채권 대량매도


북핵문제로 금융시장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채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대량매도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26~28일 기간 동안 외국인이 국내 채권시장에서 순매도한 채권은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8월 한 달간 순매도 금액과 맞먹는 액수이다.

(미디어원=김필재) 지난 26일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고채 2조1000억 원을 매도했다. 1997년 말 채권시장 개방 이후 외국인의 하루 채권매도로는 사상 최대 규모였다.
아직까지 본격적인 ‘셀 코리아(Sell Korea, 외국인 자금이탈)’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지만 안보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벌어진 사태이기 때문에 예사롭게 볼 수 없는 상황이다.
‘셀 코리아’는 정부가 가장 경계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다. 20년 전에도 한국 상황을 불안하게 본 외국인 투자자들이 대거 한국 시장에서 이탈하면서 외환위기를 겪었다.

제조업 경기와 투자 및 소비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금융산업이 흔들리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국가부도 위험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19개월 만에 최고치(74bp, 1bp=0.01%포인트)를 기록했다. ‘CDS프리미엄’은 부도나 파산에 따른 손실을 다른 투자자가 대신 보상해주는 신용파생상품의 수수료를 말한다.

권을 발행한 국가와 기업의 부도 가능성, 또는 신용 위험이 높아지면 ‘CDS프리미엄’도 함께 올라간다. 사고 위험이 높으면 보험료가 상승하는 것과 같다.
경제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가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는 여러 징후들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와 함께 한국 경제 리스크가 겹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존 체임버스(John T. Chambers) 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국가신용등급 평가위원회 의장은 한국 경제가 당면한 세 가지 리스크로 중국 경제의 경착륙,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북핵 문제’를 지목하면서 “북핵 문제가 가장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글:김필재
 

 

ⓒ 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 one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hemedia1@naver.com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이름 비밀번호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Media1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31 506호|발행 편집인 : 이정찬|등록번호 : 서울 다08156, 서울 아01719
전화 : 010-4248-0510 I 카톡ID Media1 전화 02-3272-0503 I FAX 0504-365-4451|이메일 : themedia1@naver.com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