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1
twittertravel news Media1
  • 뉴스
  • 정책이슈
  • 특집
  • 여행칼럼
  • 피플
  • Travel Industry News
  • 포토 동영상
  • 지역뉴스
  • 보도자료
  • 클럽 미디어1
  • 커뮤니티
  • 매체소개
  • 구독신청
 

뉴스홈 > 뉴스 > 여행레저 > 여행
2018년01월31일 06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하기 쿠쿠전자 2018년 최신제품 ‘트윈프레셔’ 홈쇼핑 최초 런칭!

종합 건강 생활가전 기업 쿠쿠전자(대표 구본학, http://www.cuckoo.co.kr)가 2017년 최신 제품인 프리미엄 압력 밥솥 트윈프레셔를 25일 홈쇼핑 방송에 최초로 런칭한다.

 

 

 

 

25일 오후 6시 4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는 이번 홈쇼핑 방송에서는 쿠쿠의 최신 제품이자 신기술이 적용된 트윈프레셔를 최초로 선보인다트윈프레셔는 국내 최초 신기술인 2중 모션 밸브가 적용돼 2기압의 초고압과 고화력 IH 취사가 모두 가능하다강력한 2기압의 초고압 모드에서는 찰지고 쫀득한 밥맛을압력이 전혀 없는 고화력 IH 무압은 고슬고슬한 식감의 밥맛을 완벽하게 살릴 수 있다취사는 물론 다양한 요리도 가능하다.

 

 

 

 

 

쿠쿠전자의 대표 프리미엄 밥솥인 트윈프레셔는 내솥과 커버 등 밥이 닿는 모든 면이 풀스테인리스로 제작돼 위생성이 향상된 점도 장점이다커버는 초간편 원터치 분리형 커버가 적용돼 세척과 관리가 위생적이며 고온 고압 고스팀에 강하다여기에 증기가 새지 않도록 하는 2중 모션 패킹에너지 절약을 돕는 대기전력 차단 스위치자주 사용하는 메뉴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다이렉트 터치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트윈프레셔는 고객들의 직접적인 반응으로도 인기가 체감된다. 최근 백화점 등에서 소비자 행사를 진행한 결과 고객들은 제품의 혁신적인 기능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고루 만족감을 보였다특히 2기압의 초고압 모드로 지은 밥을 시식한 소비자는 전기밥솥에서 옛날에 먹던 가마솥 밥처럼 찰지고 쫄깃한 밥맛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라고 평가했다또 다른 소비자는 쿠쿠의 고화력 IH 무압 기능에 대해 언급하며 조리 도중 커버를 열어 재료가 익었는지 확인을 하거나 또는 자유롭게 추가 식재료를 넣을 수 있다는 점이 매우 편리해 보인다며 제품을 구매하기도 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트윈프레셔 홈쇼핑 최초 런칭을 기념해 독일 명품브랜드 기펠의 듀얼 진공청소기가 사은품으로 제공된다또한 일시불 할인 3만원자동주문 1만원 할인, 24개월 무이자 혜택도 주어진다제품 가격은 10인용(CRP-JHT1010FS) 678,000원 6인용(CRP-JHT0610FS) 568,000원이다향후 쿠쿠는 고급 기술인 트윈프레셔 모델들을 통해 타브랜드와의 차별화를 가져갈 예정이다.

 

 

 

 

쿠쿠전자 마케팅팀 관계자는 트윈프레셔는 출시 직후 백화점 등에서 진행된 소비자 행사에서 고객들에게 호평을 들으며 짧은 기간 내 쿠쿠 프리미엄 밥솥의 대표 제품으로 떠올랐다며 홈쇼핑에서 다양한 사은품 및 할인 혜택과 함께 최신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놓치지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쿠쿠전자는 40년간 한결같이 고객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온 종합건강생활가전기업이다. 1998년 선보인 자체 브랜드 쿠쿠는 많은 고객들의 사랑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밥솥브랜드로 자리매김하여 현재까지 밥솥업계 국내 시장점유율 1위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40년 제품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의 '생활 속 행복'을 전하기 위해 기술혁신에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이를 위한 연구개발투자 또한 지속 진행하여 시장을 선도하는 리딩브랜드로 고객가치를 실현함으로써 글로벌 종합건강생활가전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 True N Trusty 21세기 미디어 Media one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hemedia1@naver.com

관련기사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이름 비밀번호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Media1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31 506호|발행 편집인 : 이정찬|등록번호 : 서울 다08156, 서울 아01719
전화 : 010-4248-0510 I 카톡ID Media1 전화 02-3272-0503 I FAX 0504-365-4451|이메일 : themedia1@naver.com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