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베트남에 인터넷 ‘강원몰’ 구축 추진

(미디어원=이 귀연기자) 강원도 베트남본부에서는 강원도 경제진흥원과 함께 오는 7월까지 베트남 내 인터넷 ‘강원몰’을 오픈할 계획이다.

□ 베트남 내 강원몰은 베트남 내 젊은 층을 대상으로 SNS를 통한 소비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 기존에 단순하게 제품을 인터넷 상에서 전시·판매하던 쇼핑몰 개념이 아닌 베트남 내 유력 Influencer를 활용한 적극적 홍보 개념의 쇼핑몰이다.
* Influencer: SNS상에서 수십 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영향력 있는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

□ 또한 그동안 베트남 내에서는 상품수입 시 동일상품에 대해서도 수입 유통업자 별로 별도의 허가를 받기야 하기 때문에 기업으로서는 상당한 부담을 안고 있었다.

□ 그러나 강원몰 구축을 통해 강원도 상품에 대한 인허가 창구를 단일화하는 것은 물론 그동안 수입허가 받은 품목에 대한 인증서를 한곳으로 모아 향후 기업에서 수입절차를 진행할 때 별도의 허가 없이 기존에 받은 인증서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 강원몰 온라인 입점 상품에 대해서는 현지인의 상품 선호도를 파악하여 제품 선정을 할 계획이며, 이러한 상품에 대해서는 강원도 경제진흥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해외 수출 제품에 대한 인증지원사업과 연계하기로 하였다.
□ 강원도 베트남본부에서는 오는 2. 26. 강원도 경제진흥원에서 개최되는 ‘중국․베트남 온·오프라인 시장진출 설명회’를 통해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 강원도 베트남본부는 2017년 6월 8일 베트남 7군 푸미흥 중소기업중앙회 사무실 내 임시 본부를 시작으로 해서 2018년 9월 6일 호치민 행정중심지인 1군 사이공 트레이드 센터로 이전 개소하였다.

□ 전홍진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그동안은 베트남 본부가 본부의 안정화 사업에 중점을 두었다면 금년부터는 도내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기반 사업에 초점을 두고, 지난해 개관한 하노이 강원도상품관 운영 활성화와 인터넷 강원몰 구축은 물론 베트남 내 현지 유력인사 초청 설명회, 베트남 통상 지침서 제작, 현지 바이어 발굴 초청, 현지 K-POP 팬클럽을 활용한 도정 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참고로, 강원도 베트남본부의 별칭은 강원카페다. 이는 도내 기업
인들이 부담없이 방문 할 수 있도록 내건 닉네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