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담판” 제 2라운드 하노이편/ 조심스런 접근.. 트럼프VS김정은 북미정상회담..

(미디어원=정 인태기자) 북미 정상회담은 예고했던 대로 27일과 28일 양일 간에 걸쳐 진행되게 됐다

한반도의 미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두 정상의 2차 ‘핵 담판’이 본격 카운트다운에 돌입하는 것이다. 이번 회담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의 미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두 정상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은,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7일 저녁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단독 양자회담이 열리고 뒤이어 수행단이 함께 참석하는 만찬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AP통신은 27일 일정에 미국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동행하며, 김정은 위원장도 참모 2명을 데리고 나온다고 전했다.

27일의 회담이 만찬에 앞선 짧은 회동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2차 정상회담에서는 27일 단독회담, 뒤이은 만찬, 28일 단독회담과 오찬, 확대정상회담 등 5차례 가량 양 정상이 마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루 3차례 만남으로 진행됐던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에 비해, 북미 두 정상 간에 더 폭넓고 심도깊은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