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침입 흔적 없는 ‘밀실 살인’…엄마와 아이들 살해한 범인은 여고 동창생?

-엄마로 돌아온 게스트 혜림, 우정 속에 감춘 범인의 추악한 속내에 충격…사건의 전말은? -피해자의 3살 아들 10개월 딸까지 숨지게 한 이유는? “옆에 있으니까” 최귀화, ‘분노의 눈물’!

0
156

채널범죄다큐스릴러 ‘블랙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가 우정이란 이름으로 감춰 온 추악한 속내를 드러내며 친구와 그 아이들을 살해한 ‘밀실 살인 사건’ 범인의 심리를 추적한다.

29일 방송될 ‘블랙의 예고편에서는 “외부 침입의 흔적이 없는 밀실의 집 안에서 30대 여성과 3살배기 아들, 10개월 된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범인은 피해자와 절친한 여고 동창생이었다며 스토리텔러 장진이 이야기의 서두를 열었다살인범의 정체를 들은 최귀화는 “절친한 친구에게 왜?”라며 범인이 무엇 때문에 이런 일을 저지른 것일지 의아해했다.

우정이라는 이름 뒤 감춰져 있던 추악한 속내가 드러나자 게스트 혜림은 충격에 휩싸였다하지만 범죄자는 “아이는 왜 죽였느냐는 질문에 “걔 옆에 있으니까…”라고 태연하게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이에 최귀화는 붉어진 눈시울로 말을 잇지 못했고슬픔과 분노 속에 눈물을 펑펑 쏟았다.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일가족 밀실 살인 사건의 전말은 29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범죄다큐스릴러 ‘블랙악마를 보았다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채널블랙악마를 보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