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인디아(Air-India) 재 취항 기념 공항 행사

284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한 세계경제 침체로 항공 수요가 급감함으로서 2008년10월1일 서울 운항을 중단했던 에어인디아가 드디어 2010년8월2일 서울에 다시 취항했다.

이번에 취항하는 기종은 과거와 달리 최신기종인 B777-200LR (일등석 8석, 비즈니스 35석, 이코노미 195석 총 238석)으로 인천/홍콩/델리를 주 4회(월화목금) 운항한다.

운항 스케줄은 인천공항 출발(월화목금) AI311편은 인천에서 14시15분 출발하여 홍콩 에 16시50분에 도착, 다시 18시5분에 홍콩을 출발 21시에 델리에 도착하며, 델리공항 출발(월수목일) AI310편은 델리에서 23시15분에 출발하여 다음 날 오전 7시에 홍콩에 도착, 홍콩에서 8시5분에 출발하여 12시2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에어인디아는 한국과 인도 간에 맺어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이 지난 1월1일 발효됨으로써 양국간의 정치 경제는 물론, 사회 문화적으로 인적 물적 교류가 크게 활 성화 되는데 따른 항공 수요에 부응키 위해 재취항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오후 1시 인천공항 탑승동 121번 탑승구 앞에서 주한 인도대사관 키랏 바제( Kirat Vaze) 총영사, 에어 인디아 사티쉬 마투르(Satish Mathur) 이사, 인천공항공사 이채욱 사장을 비롯하여 인천공항 관련 기관장들과 항공업계 귀빈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재취항 기념행사를 갖고 인천-홍콩-델리 노선 정기편 운항을 재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