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를 향한 본격적 의료관광 홍보

239


한국의료를 대표하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지난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의료관광 관련 첫 병원 설명회를 개최했다.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 병원 설명회에는 세브란스병원 대표단을 비롯해 박현봉 지사장 등 한국관광공사 블라디보스톡지사 관계자, 러시아 의료인과 관련 에이전시, 언론인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의 협조를 얻어 최근 증가추세에 있는 러시아 의료서비스 이용객들에게 한국의료수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직접적인 환자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세브란스병원 대표단은 설명회 외에도 한국관광공사 지사를 비롯한 블라디보스톡 현지 유관 기관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상호 협조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윤영설 단장은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러시아 환자들이 지난해 외래 197명, 입원 126명인데 반해 올해의 경우 지난 9월까지 벌써 외래 395명, 입원 146명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러시아 현지 설명회를 통해 한국의 의료수준을 널리 알리고 외국 의료서비스 이용 잠재고객을 세브란스병원로 유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안철우 강남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소장도 “JCI 인증은 물론 세계 정상급의 의료기술, 그리고 로봇수술, 토모테라피 등 최신 의료장비를 보유한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이곳 러시아 시장에서도 우수한 경쟁력을 보일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