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관광 아직은…

184

북측이 18일 금강산관광 재개 가능성을 밝힘에 따라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지만 정부는 ‘사실상 거부’ 입장을 확고히 했다.
북한은 금강산 관광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적십자회담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를 할 수 있는 관계 당국자들이 함께 나올 것을 제의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정부의 답변은 ‘사실상 거부’다. 통일부는 북측의 통지문에 대해 "남북적십자 간 지난 10월 27일 합의한 대로, 오는 11.25 열리는 남북적십자회담에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금강산 관광 관련 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측의 부동산 관련 조치 해제가 선행돼야 한다는 이전의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제안을 고려해 금강산 실무 문제를 담당한 당국자를 적십자회담에 보낼 계획은 없다"며 "부동산 몰수·동결은 북한의 일방적인 조치인 만큼 회담에서 당국자 간 논의할 문제가 아니며, 북한에서 해제하면 되는 것"이라 말했다.
관광공사 남북관광센터 관계자 역시 이번 적십자 회담에 대해 정부가 어떤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아 입장에 큰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주무부서인 관광공사에 어떤 자문도 구하지 않았다는 이유가 그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