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프리맘(PreMom) 서비스 실시

326

(티엔엘뉴스=차원석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해피맘 서비스에 이어, 오늘 11월 1일부터 출산을 앞둔 예비 어머니들을 위한 프리맘 (PreMom) 서비스를 시행한다.
프리맘 서비스란 「Pre(Pregnant/Pre)Mom + 서비스」의 합성어로 임산부 들이 공항이나 기내에서 겪는 갖가지 불편함을 최소화 하고자 기획된 서비스로 최근 급증하고 있는 베이비문(태교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서비스이다.
프리맘 서비스의 주요 내용은 ▲임산부 및 가족들을 위한 전용카운터운영▲ 출국 수속 후, 탑승구까지 전동차이동서비스(인천공항 출발손님, 전용 카운터 에서 사전접수) ▲ 위탁수하물 우선 처리(도착공항에서 먼저 받을 수 있도록 Priority Tag 부착) ▲ 기내에서 일반손님보다 몸이 쉽게 붓고 혈액순환에 어려움 있는 임산부들을 위한 보온양말제공(11월 중순 부터)▲기내에서의 편안한 이동 및 빈뇨증 등의 불편 해소를 위한 앞자리 및 통로 좌석 우선 배정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보건복지부에서 사용하는 ‘임산부 배려’ 엠블럼을 삽입해 제작한 가방 고리를 임산부 손님 휴대수하물에 부착, 임산부임을 쉽게 인지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 임산부의 해외여행 시 주의 점과, 기내에서 맞춤형 스트레칭 안내 등이 포함된 소책자도 함께 배포할 예정이다.
서비스를 계획한 공항서비스부문 주용석 상무는 “올해 10월까지 임산부 손님이 3천5백 명을 넘어, 지난해 대비 33% 증가하는 등 임산부들의 해외여행이 급증하고 있다” 며 “프리맘 서비스가 그 동안 해외여행에 많은 고충이 있었던 임산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