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홍보대사된 대한항공 현지직원

160

(티엔엘뉴스=차원석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2일 한국방문의해위원회(위원장 신동빈), 국립중앙박물관과 서울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해외지역의 대한항공 외국인 현지 직원들을 한국문화 홍보대사로 임명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번 홍보대사 임명은 대한항공이 외국 현지 직원들로 하여금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증진 및 서비스 마인드 함양을 목표로 진행 중인 ‘한국 배우기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의 일환으로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일본과 중국,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에서 온 해외 직원 27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앞으로 해외 현지 한국홍보행사 지원 및 한국문화 알리미 역할을 통해 한국 방문의 해 성공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