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함께하는 하늘사랑 영어교실

272

(티엔엘뉴스=차원석 기자) 대한항공은 11월 3일부터 인천국제공항 근처에 위치한 영종도 인천용유초등학교 2~4학년 초등학생 40명을 대상으로 6주 동안 생활 영어를 가르치는 ‘하늘사랑 영어교실’을 개설했다.
2008년 11월부터 시작해 매년 5월과 11월 연 2회씩 올해로 다섯번째인 대한항공‘하늘사랑 영어교실’은 방과 후 과외활동이 어려운 조건에 있는 공항 인근 초등학교를 선정하여, 어린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해외여행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지역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마련됐다. 특히 이번부터 학습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수업을 주 4회에서 6회로 늘려 진행한다.
영어 강사는 외국에서 학위를 받거나 국내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고 올해 대졸공채로 입사한 직원 6명으로 구성됐다.
강의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에 1시간 30분씩 항공과 여행에 대한 간단한 영어 회화 방식으로 이뤄지며, 동영상, 게임카드, 어린이용 시청각 보조교재를 활용해 학생들이 재미있게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한편, 지역사회에서 영어교실에 대한 호응이 높아짐에 따라 대한항공 인천화물운송지점에서도 인근 용유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2년째 여름방학 영어 특강을 지원하는 등 대한항공은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