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9일 인천공항철도 서울역~인천공항 전구간 개통

252

(티엔엘뉴스=오인균 기자)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오는 12. 29일 인천공항철도 전구간(서울역~인천공항)을 개통하고,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서울 도심에서 인천공항까지 40~5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고, 요금도 5,300원(일반열차 기준, 요금인하 검토 중)으로 매우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출국할 때 짐은 서울역에서 보내고 몸만 간편하게 공항으로 갈 수 있다.
국토부 및 코레일공항철도는 공항철도 2단계 구간(서울역~김포공항역) 완공을 앞두고 오늘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의 수하물처리시스템 시연과 함께 서울역~인천국제공항 58km 전구간에 대한 시승행사를 가졌다.
공항철도 1단계 김포공항~인천공항(37.6km) 구간은 지난 ’07.3월부터 운행 중이며, 2단계 서울역~김포공항 구간(20.4km)은 오는 12월 29일 완공하게 돼, 인천공항철도는 ’01.4월 첫 삽을 뜬지 10년 만에 전구간 완전 개통을 맞게 됐다.
이번 2단계 구간 개통식에 맞춰 새로 들어서는 역은 서울역, 홍대입구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3개역이며, ’11.12월에는 공덕역도 개통돼 공항철도에는 1단계 구간의 6개역을 포함하여 총 10개역이 운영된다.
특히 10개역 중 6개역에서 서울시 및 인천시 도시철도와 환승이 가능하며, 서울역에서 KTX 등과도 연계되어 지방고객들의 공항길도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또한, 서울역↔검암간 일반열차는 12분에서 6분 간격으로, 서울역↔인천공항간 직통열차는 1시간에서 30분 간격으로 운행시격도 줄어들어 승객들의 이용편의도 크게 증대될 전망이다.
아울러, 2단계 구간 개통을 계기로 일반열차에는 인천시 및 서울시 도시철도와 환승되는 서울역~검암 구간에 수도권 통합환승할인 요금을 적용하기 위해 관계기관 협의 중으로, 수도권 주민들의 요금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민자사업인 공항철도는 지금까지 도시철도에 비해 높은 별도 운임체계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서울역~검암 운임은 통합환승할인 적용시 기존 3,000원에서 1,400원으로 크게 인하되며 다른 대중교통과 마찬가지로 도시철도 및 버스 등과 환승시 기본요금 할인도 이루어진다.
특히, 운임인하로 인해 인천과 서울도심 간의 통근·통학이 매우 편리해 지고, 서울 도심과 수도권 간 교류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공항철도 서울역 지하 2층에 위치해 있는 도심공항터미널은 비행기 탑승수속과 수하물탁송을 처리하는 ‘도심속 공항’이다.
탁송된 수화물은 직통열차 수하물칸에 실려 인천국제공항역으로 옮겨져 바로 해당 항공기에 실리게 되므로, 이용객은 서울역에서 짐을 부친 후 공항철도를 타고 편리하게 이동하여 면세점 쇼핑 등을 즐길 수 있게 된다.
한편, 코레일공항철도는 열차운행 스케줄에 따른 시운전 중 11.6~12.20 기간 동안 일반시민 대상의 시승행사를 갖기로 해, 일반시민들도 공항철도를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