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해외에서 보내자

185


모두투어가 해외여행을 하면서 세계적인 겨울축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출시했다. 관광지 관람뿐만 아니라 특정 기간에 한시적으로 행해지는 축제까지 볼 수 있어 해외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에게 더욱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것으로 보인다.

저, 삿포로 화이트 일루미네이션 축제를 주목해 보자. 화이트 일루미네이션 축제는 11월부터 사포로 중심가의 오오도리 공원에서 펼쳐지는 색색의 화려한 조명축제다. 오오도리 공원은 축제 기간 동안 수많은 전구들로 이뤄진 조형물들이 한 가득 메우고 있다. 밤이 되면 반짝이는 전구들과 신기한 창작물들로 몽환적 느낌을 준다.

화이트 일루미네이션 축제를 관람하고 싶다면 북해도 상품을 추천한다. 그 중에서도 선착순 한정 특가 세일 중인 ‘북해도 온천 4/5일’상품을 주목하자. 삿포로는 물론, 노보리베츠, 도야, 오타루에서의 일정도 포함돼 있으며 11월부터 시작된 축제가 끝나는 2월 13일까지 계속 출발 가능하다. 또한 온천탕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게요리 제공, 유람선 탑승 등의 특전도 준비돼 있으며 가격은 99만9천원부터다.

아울러 세계 3대 눈축제에 속하는 중국 하얼빈의 ‘빙등제’도 살펴보자. 1월 5일부터 시작되는 축제로 40만 평방미터의 행사장에 형형색색으로 펼쳐진 얼음세상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하얼빈 빙등제를 함께하고 싶다면 ‘★눈과 얼음의 나라★ 하얼빈 눈꽃 빙등제 3/4일’ 상품을 추천한다. 빙등제가 개최되는 동안에 매일 출발 가능하며 하얼빈 곳곳의 관광지 관광과 빙등제 관람이 일정에 포함돼 있다.

한편, 빙등제와 함께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삿포로 눈축제’도 그 기간 동안 출발하는 모두투어 북해도상품을 통해 즐길 수 있다. 삿포로 눈축제는 2월 7일부터 2월 13일 사이에 열리며, 이곳에서는 300여개의 크고 작은 설상을 감상할 수 있으며 눈과 관련된 각종 이벤트도 열린다.

모두투어 홍보마케팅팀 남수현 팀장은 “고객들에게 한 번의 여행으로 최대한 다양한 경험과 추억을 남겨주고자 각 상품팀에서 다양한 상품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겨울 눈축제 상품처럼 앞으로도 세계 각국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축제상품이나 테마상품 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