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나연, 경기도 홍보대사 위촉

272


올해 美 LPGA 투어에서 상금왕과 최저타를 수상한 프로 여성골퍼 최나연(23) 선수가 경기도 홍보대사로 나선다.

LPGA 재단에 최근 3만달러를 기부하는 등 다양한 기부활동도 펼치고 있는 최 선수는 경기 도 오산 출신으로 지난해 경기도 스타선수상을 받은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제이미파 오엔스코닝 클래식 우승상금 3천만원을 경기도 무한돌봄사업에 기부하기도 했다.

최 선수의 선행은 고교시절부터 이어져왔다. 2005년 대원외고 재학시절부터 매년 소년소녀가장을 돕는 러빙핸드 장학금을 지원해오고 있다. 또한, 건국대병원 어린이환자돕기 성금으로 6천만원을 쾌척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