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비행기를 타고 마닐라로 돌아드니 섬나라는 어딘고 보라카이가 여기로다!’

170

필리핀 열도 한 가운데 파나미 섬 북쪽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섬. 남북 7km, 동서 1~2km 안팎으로 작은 섬이지만, 아름다운 화이트 샌드 비치와 얕은 바다는 끝없이 펼쳐진다. 어떤 수식어로도 설명 할 수 없는 이 섬은 지상 낙원 보라카이다. 유명한 화이트 샌드 비치에서 바라보는 바다는 층층이 그 빛이 다르다. 어떤 이는 3가지 색을 봤다고, 다른 이는 4가지를 보았다 하지만 무지개 스펙트럼 같아 셀 수 없는 색이 담겨있다.

보라카이까지 가는 길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제스트항공 인천-칼리보 직항을 이용해서 칼리보 공항에서 내린다. 공항에서 까띠끌랑까지는 버스를 이용하고 15분 가량 방카를 타고 들어가면 보라카이섬을 볼 수 있다. 다음 방법은 인천에서 마닐라까지 4시간 비행 후 보라카이행 국내선 경비행기를 타면 1시간가량 더 걸린다. 보라카이는 수상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에겐 신이 내려준 꿀단지다.

해변의 산책과 비치 발리 볼 등 즐길 것이 많지만 무엇인지 허전하다. 스노클링, 호핑, 스킨스쿠버 등 액티비티가 가득하기에 망설일 시간은 없다. 결정이 나면 무조건 부딪혀 보는 것이 좋다. 여러 활동 중 추천하고 싶은 것은 호핑투어, 섬 일주관광이다. 배를 타고 나가서 자유롭게 섬을 돌아다니는 것인데 필리핀에는 8천여 개의 섬이 미개발, 원시상태로 보존되어 있다. 섬을 돌며 스노클링에 좋은 장소가 있다면 스노클링을 즐기고 섬에 배를 대로 산책을 할 수도 있다.
저녁에는 갓 잡은 해산물과 섬 열매로 바비큐를 할 수도 있으며, 열대의 바다라 수온이 그리 차지 않으므로 물놀이를 즐겨도 좋다. 다른 프로그램을 포기하더라도 호핑투어는 꼭 참가하자. 보라카이에는 ‘그랜드 비스타 리조트’ 라는 한인이 운영하는 고급 리조트가 있다. 그랜드비스타 리조트 & 스파는 현지에서 꼽는 최고급 리조트 중 하나로 한국 허니무너들에게 사랑받는 곳이다.

온통 흰색인 벽은 필리핀이 아닌 지중해의 휴양지를 연상시키는데, 위치는 아클란주, 말라이시, 보라카이 스테이션1 근처 야팍 바랑가이에 위치한다. 까띠끌랑 공항까지 전용차량과 보트로 픽업 서비스도 하고 있으며 화이트 샌드 비치에서 10분 거리다. 현지의 리조트 중 유일하게 발코니에 개인풀이 있는 호텔식 풀빌라이기도 하다. 총 41개의 스위트룸은 허니무너들의 프라이버시를 완벽하게 보장하며 보라카이 현지에서 가장 전망이 좋기로 유명한데 전 객실에서 바다를 조망할 수 있으며 일몰도 볼 수 있다.
해지는 보라카이의 수평선을 바라보며 와인을 한 잔 기울여도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는다. 이 호텔의 풀장은 섬 내 최대 규모로 풀장 안에서 바다가 바로 보이기 때문에 바다위에 떠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풀 바도 있어 수영을 즐긴 후 피나콜라다 등 달콤한 칵테일을 주문하면 그 자리가 지상낙원이 된다.

보라카이는 직항이 없어 칼리보나 마닐라에서 가야 하지만 몇 년 후에는 까띠끌랑 국제 공항이 생겨 직항 노선도 생길 예정이다.
또, 1999년도가 돼서야 전기가 공급된 청정 지역으로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 많아 이곳의 무인도를 탐내는 부호들도 상당하다. 올 여름엔 보라카이로 가는 것이 어떨까? 솔로는 멋진 인연을, 애인과 부부는 잊지 못할 추억을 가슴 깊이 남길 수 있다.

<여행‘N 팁>
1. 가스트 호프(Gast Hof)
보라카이를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필수 코스! 보라카이 내 가장 유명한 레스토랑으로 자리잡았다. 바비큐를 직접 굽는 모습과 냄새가 행인의 식욕을 자극하며 맛뿐만 아니라 양에서도 손꼽히는 곳이다. 돼지고기, 소고기, 각종 해산물 등을 가리지 않고 굽는다.
인기 메뉴는 베이비 백 립
전화 : 63-36-288-6596
영업시간 : AM 7~ AM 2
2. 라테 커피
칼리보 공항에서 시내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다. 식사도 가능하며 시원한 커피를 한 잔 마셔도 좋다. 벽에 설치된 컴퓨터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다.
전화 : 63-36-268-9026

3. 더 몰(D Mall)
더 몰은 스페이스 스페이스1 부근에 있는 쇼핑몰이다. 쾌적한 실내 환경과 질 높은 물건으로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고급스런 물건을 찾는 관광객에겐 안성맞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