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에서 즐기는 환상적인 재즈 축제

177

피지 데나라우
올해 5월, 남태평양의 파라다이스라 불리는 ‘피지’에서 국제적인 규모의 음악 축제가 열려 피지로의 허니문을 준비하는 커플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5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피지 섬의 데나라우 항구에서 열리는 ‘2011 피지 국제 재즈& 블루스 페스티벌’은 캐나다, 미국, 뉴질랜드, 호주, 영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100여명 이상의 재즈 연주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음악 축제다. 뉴질랜드 기타리스트 빌리 TK, 영국 블루스 기타리스트 토니 페인팅을 비롯한 다양한 뮤지션들의 라인업이 결정됐다.
페스티벌이 열리는 데나라우 항구는 힐튼, 쉐라톤, 웨스틴 등 유명 호텔 체인이 모여 있는 데나라우 섬과 마마누다 군도를 연결하는 항구로 레스토랑과 바, 쇼핑센터들이 모여 있는 관광명소다.
피지관광청 한국사무소 박지영 실장은 "데나라우 항구는 평소에도 다양한 공연이 열리는 곳으로 피지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한번 들러보아야 할 장소 중 하나"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