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에서의 악목같은 첫날밤

413

(Media1=남궁진웅기자) 몰디브행 신혼여행 사기가 발생해 신혼부부 60 여쌍이 공항서 첫날밤을 보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문화일보는 19 일자 보도를 통해 M 몰디브 전문 여행사와 600 만원 상당의 5 박 7 일 여행상품을 계약한 신혼부부 60 여쌍이 사기를 당해 1 억 5,000 만원에 달하는 사기를 당했다고 전했다 .

보도에 따르면 이 업체는 항공권과 리조트 등 모든 것이 해결됐다는 말만 믿고 몰디브 공항으로 갔으나 M 업체가 여행상품에서 약속한 리조트 예약은 커녕 귀국행 항공권 조차 구매하지 않고 고객들 돈을 들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져 신혼부 부들이 졸지에 국제미아가 될 뻔 했다 .
전국 60 여쌍의 신혼부부들은 이 여행사로부터 피해를 당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지난 18 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에 집단 고소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보도는 피해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이 여행사가 피해자들에게 전화해 " 돈이 없으니 고소하려면 하라 " 는 식으로 연락을 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

이에 대해 해당 여행사는 " 경영상황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다 " 며 " 할말이 없고 죄송하다 " 고 말했다고 보도는 전했다 .

< ⓒ 대한민국 1 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