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사과, 일본시장 집중 공략

194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수출향상을 위하여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19일 사과 수출 최대국가이며 후지 사과의 원산지인 일본에 세척된 안동사과 10㎏들이 540상자(5.4톤)를 첫 수출한다.
안동시에서는 일본 대지진과 원자력 방사능으로 식품 안전성 문제가 이슈화되어 일본으로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이번 성과를 거둔 것이며, 수출 무역업체인 안동무역(대표 최휴석)에서 이번 선적을 시작으로 전체 54톤(10컨테이너)을 수출할 계획이다.
이번 일본 수출로 국내 사과 주산지인 안동의 명성과 구제역으로 손실된 청정지역 안동의 명성을 되찾았다는 평가이며 사과의 주요 수출국이던 일본에 안동사과를 첫 수출한다는데 더욱 의미가 크다.
안동시의 지난해 대일본 수출은 단호박 385톤, 메론 56톤, 김치 184톤으로 전체 수출의 14%를 차지하였고 올해는 4월말 현재 김치 56톤, 고춧가루 2톤을 수출하였으며 전반적으로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사과 첫 수출을 기회로 일본 바이어와의 꾸준한 상담으로 지역의 우수 농·특산물을 일본시장 및 일본 수출국 시장에 품목을 확대하여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