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인사동서 ‘토요 문화나눔 한마당’

161


종로구는 인사동을 품격있는 문화지구로 조성하고, 남인사마당을 전통문화예술 공연의 중심지로 활성화하기 위해 5월에서 10월까지 토요 상설공연인 ‘전통의 얼과 멋-2011 인사동 토요 문화 나눔 한마당’을 선보인다.
오는 5월 21일 오후 4시에 펼쳐질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달 셋째주 토요일 오후 4시에는 남인사마당에서 우리 문화의 진수를 만날 수 있으며, 모두 여섯 번의 공연이 마련된다.
사단법인 서울전통문화예술진흥원 주관으로 진행될 개막공연에서 한푸리가무악코리아와 예결무용단 한명순 소리예술원, 광개토사물놀이, 정명숙 전통춤예술단이 출연해 ▲태평성대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뺑덕이네 만나는 대목’ ▲서도소리 ‘사설난봉가’ ▲경기잡가 ‘장기타령’ ▲장고춤 ▲살풀이춤 ▲시나위 합주 ▲경기소리 ‘한오백년’, ‘태평가’, ‘뱃노래’ ▲풍물판굿을 펼칠 예정이다.
이 행사는 가장 한국적 원형의 전통문화예술 전문 문화예술행사로 타 상설공연과 차별화 해 독자성을 확보한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에 따라 이번 공연에서는 민요와 소리, 기악·병창, 전통연희, 전통무용, 전통기예 등 우리문화의 다양한 장르가 조화롭게 편성된다.
더불어 종로구는 지난 2002년 우리나라 최초의 문화지구로 지정된 인사동문화지구에 활기를 더하기 위해 서울시의 ‘문화나눔 행복서울’ 재능나눔 봉사단체와 연계한 공연도 준비한다. 남인사마당은 지난 4월 서울시 생활 속 열린 예술극장 거점공간으로 선정됐으며, 이번 공연에는 서울문화재단에서 선정한 재능나눔 봉사단체가 출연한다.
6월부터 10월까지 매달 둘째, 넷째주 토요일 오후 4시, 남인사마당에서 열리며 총10번의 공연을 만날 수 있다. 구는 인사동문화지구의 성격을 감안해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에 전통 장르 공연 단체와 프로그램을 연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구는 이번 공연이 한국 정신문화의 표상인 다양한 전통문화예술을 통해 인사동문화지구를 찾는 많은 내·외국인에게 한국 문화의 정수를 보여주고, 전통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새로운 인식의 변화를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또한 인사동이 대표적 전통문화예술 공간 산실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새로운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