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그리고 배낭여행’ 서호주에 도전하다

142

서호주 브룸에서 촬영중인 남자의 자격 출연자들

(Media1=남궁진웅기자) 7 명의 남자들이 서호주의 아름다운 비경을 걷는 자격을 누렸다 .
재미와 감동으로 많은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는 예능 프로그램 ‘ 해피선데이 – 남자의 자격 ’ 팀이 지난달 16 일부터 25 일까지 서호주 아웃백에서의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
2011 년 5 대 기획으로 내세웠던 ‘ 남자 그리고 배낭여행 ’ 여행지로 서호주를 선택한 남자의 자격팀은 각각 2 개의 팀으로 나뉘어 ‘ 모험 ’ 과 ‘ 낭만 ’ 이라는 주제로 서호주의 구석구석을 방송으로 담았다 .
서호주 관광청 관계자에 따르면 “ 두 팀 연기자들은 매니저나 제작진의 도움 없이 사륜구동 자동차 운전 , 텐트 설치 , 식사 준비는 물론 자신들이 방문하는 지역에 대한 정보도 스스로 해결하는 등 예기치 못한 다양한 돌발상황이 나왔다 “ 며 ” 시청자들에게 충분한 웃음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 고 전했다 .

특히 이번 촬영지는 그동안 국내에 소개되지 않았던 서호주만의 아웃백 비경에서 진행되어 ,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촬영 내내 감탄을 쏟아냈는 후문이다 .

이와 함께 이번 촬영을 지원한 서호주정부관광청은 ‘ 남자 그리고 배낭여행 ’ 의 방송과 연계하여 국내 주요 배낭여행 전문 여행사와 함께 ‘ 남자의 자격 따라잡기 – 서호주 배낭 여행 ’ 상품을 출시했다 . 여행상품은 이번 남격팀이 여행했던 북부 지역은 물론 서호주의 관문도시인 퍼스와 주변 여행 상품도 포함되어 있다 .
서호주정부관광청 손병언 한국대표는 , “ 이번 남자의 자격 프로그램을 통해 아직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많은 서호주 북부지역이 본격 조명될 것 ” 이라고 기대하며 “ 보다 많은 배낭여행족들이 서호주의 광활함을 몸소 체험하길 기대한다 ” 고 밝혔다 .
이번에 방송을 통해 선보일 서호주 북부지역은 호주 최대의 아웃백 지역으로 35 억년 지구의 탄생을 보여주는 샤크베이 지역에서부터 1980 년대에 발견된 벙글벙글 등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천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유명하다 .

‘ 남자 그리고 배낭여행 ’ 의 서호주 여행 방송은 지난 5 월 29 일 ( 일 ) 첫 방송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3 주간 더 다양하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