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표시한 동해안 해파랑길 심벌 공개

153


문화체육관광부는 1 일 울릉도와 독도 등을 상징화한 동해안 탐방로 ‘ 해파랑길 ’ 의 심벌마크를 공개했다 .
문화부는 지난해 9 월 부산에서 강원도 고성에 이르는 688 ㎞ 길이의 해파랑길 조성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그동안 해파랑길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BI) 와 특화환경 디자인을 개발해 왔다 .
문화부가 이날 공개한 BI 와 특화환경 디자인 가운데 심벌마크는 국제적으로 홍보 중인 ‘East sea of Korea( 한국의 동해 )’ 를 나타내는 동해안의 해안 형태와 울릉도 , 독도의 모습을 찬란한 일출과 힘찬 파도의 모습 등과 함께 상징화한 것이다 .
문화부는 올해 디자인 사업 등에 국고 28 억원을 지원해 해파랑길을 한국의 ‘ 산티아고 가는 길 ’ 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 초광역 탐방로인 해파랑길에 통일감을 주고 주변 환경과도 조화로울 수 있도록 방향표시판 등 각종 안내 시설물을 디자인하고 동해안 약 25 ㎞ 마다 모두 26 개 거점마을을 지정해 지역 특화 디자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
문화부는 1500 년 전 화랑도가 동해안을 따라 순례하였던 도보 여행 문화가 다시 되살려져 젊은이들이 동해안을 따라 걷는 국토 순례도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