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일본 정기노선 여행사초청 요금설명회 개최

156

설명을 듣고 있는 여행사 관계자.
(Media1=성연호 기자) 이스타항공이 일본 지역 정기노선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여행사 초청 설명회를 가졌다.
이스타항공은 9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 에비뉴엘 7층에서 이스타항공 제휴여행사를 초청해 인천-삿포로, 인천-나리타 정기편 노선 홍보 및 요금설명회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스타항공 박수전 영업본부장 및 임직원들과 하나투어, 모두투어, 인터파크투어 등 제휴여행사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최초로 취항한 일본 나리타(7.1예정)/삿포로 정기노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저녁 7시30분부터 시작된 이날 행사는 이스타항공 회사소개와, 홍보영상상영, 삿포로/나리타 정기노선 요금 설명회로 진행됐으며, 행사 후에는 최근 개봉한 ‘캐리비안의 해적4’를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인천-나리타 정기노선에서도 편도 99,500 부터 시작하는 선착순 요금제로 다양한 상품구성이 가능해 여행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인천-나리타 정기노선은 7월1일 부터 ZE601편 오전08시40분 인천출발 나리타공항 11시 도착, 나리타공항에서는 ZE602편 오후12시10분 출발, 오후2시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매일 왕복 운영된다.
이스타항공 박수전 영업본부장은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취항한 인천-나리타/삿포로 노선에 대한 여행사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여행사들과의 다양한 상품구성을 통해 국민들이 합리적인 가격의 일본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