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속 10원짜리, 무좀 예방 기능

237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 무더위가 심해질수록 수분 섭취는 증가하고 그만큼 땀은 온 몸을 통해 배출된다 . 화장을 엉망으로 만드는 얼굴 땀 , 사람을 위축시키는 겨드랑이 땀 , 발 냄새를 유발하는 발바닥 땀 등 외모 뿐 아니라 건강을 해치기도 한다 .

특히 한국 남자 대부분의 고질병인 무좀이 여름철 기승을 부리는 이유는 발바닥 땀이 가장 큰 이유이다 . 더욱이 발 냄새는 더 심해지게 된다 . 신발 속 발에서 나는 땀과 분비물은 최적의 세균 증식 환경을 제공한다 .

이는 등산화나 운동화 등 밀폐된 신발 구조가 세균증식을 돕는 공간이 되기 때문이다 .
바이오피톤 송기영 대표는 “ 신발에서 증식된 세균과 곰팡이를 방치하면 무좀에 걸릴 수 있다 ” 고 주장한다 .

무좀은 발가락이나 발바닥에 수포 · 각질을 만든다 . 이 각질은 신발 속에서 땀으로 부풀어 올라 세균이 쉽게 증식하며 , 세균 증식은 발냄새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

이때 10 원짜리 동전이나 신문지 등을 신발에 넣어두면 발냄새 제거에 좋다 . 10 원짜리 동전 속 구리 성분이 항균작용을 하며 , 신문지는 신발 속 습기를 흡수하며 냄새를 잡아준다 .
또한 시중에서 판매되는 발냄새 제거 제품들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 최근에는 신발세균 제거와 항균력이 지속되는 제품이 나와 화제 되고 있다 .

바이오피톤에서 출시된 ‘ 신발무균정 ’ 은 신발 속에 있는 세균이나 곰팡이를 사멸할 뿐만 아니라 , 용액이 뿌려진 곳에 접촉하는 미생물을 장기간 사멸하기 때문에 신발 속 미생물 관리에 좋은 탈취상품이다 .

일반 시중에서 판매되는 방향탈취제와 달리 , 무독성 살균 소재 ‘ 구아니딘 중합체 ’ 로 만들어 항균 지속성을 가진다 .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