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 중남미 문화와 음식을 만나다

272

전통 음식 , 음악 , 민속공연 , 특산품 등 중남미 이색 문화 체험 기회


(Media1=성연호 기자)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전통 음식 , 음악 , 민속공연 등을 만나볼 수 있는 이색 축제가 성북구에서 열린다 .
서울 성북구 ( 구청장 김영배 ) 는 주한 멕시코 , 브라질 , 페루 대사관과 함께 토요일인 6 월 18 일 낮 12 시부터 저녁 8 시까지 한성대입구역 2 번 출구에 위치한 성북천 분수광장에서 라틴아메리카 축제를 개최한다 .
이날 축제에서는 중남미에서 직접 들여온 현지 전통 음식과 물품들이 판매되는데 , 행사 운영과 물품 조달 , 조리 , 판매를 멕시코 , 브라질 , 페루 대사관이 맡는 만큼 , 라틴아메리카 문화의 진수를 맛볼 수 있을 전망이다 .
축제 행사장을 방문하면 붉은 포도주에 주스와 탄산수를 타서 냉각시켜 마시는 음료인 샹그리아를 비롯해 , 브라질 만두인 빠스떼우 바칼라우 , 멕시코 맥주와 남미 커피 등 다양한 라틴 아메리카 전통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
또 멕시코와 페루 , 브라질의 전통 음악과 댄스 공연이 펼쳐지고 , 마라카스와 오카리나 등의 남미 전통악기 , 페루 전통의상 , 멕시코 모자도 판매된다 .
이번 행사는 내국인은 물론 국내 거주하는 중남미 출신을 포함한 많은 외국인들이 참여해 내외국인이 함께 우정을 나누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 축제의 수익금 일부는 저소득 모자가정 돕기에 사용돼 의미를 더한다 .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