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타고 싶은 대형차 1위 현대 ‘제네시스 프라다’

202

(Media1=김원중 대학생 기자) 올 여름 본격적인 대형차 신모델이 격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 소비자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신차는 무엇일까 ? 중고차 카즈가 홈페이지 방문자 229 명을 대상으로 ‘ 가장 타고 싶은 대형 신차 ’ 를 질문한 결과 3 명 중 1 명이 ‘ 제네시스 프라다 ’ 를 꼽았다 .

현대자동차가 야심차게 출시한 ‘ 제네시스 프라다 ’ 는 전체 중 35% 의 선택을 받아 1 위에 올랐다 . 명품 브랜드 프라다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로열티를 극대화한 주문 생산형 한정 판매 모델로 , 8 천만원을 호가하는 높은 차 가격에도 출시 이후 한달 간 누적 판매량 200 대를 가뿐하게 넘어서며 인기몰이 중이다 .

타고 싶은 대형 신차 2 위는 올 초 고유가사태가 무색할 만큼 높은 판매량을 뽐내고 있는 ‘ 그랜저 HG’ 가 차지했다 . 24% 의 선택을 받았으며 올 여름 신모델 출시를 앞둔 르노삼성의 ‘SM7’ 이 21% 로 그 뒤를 이었다 . SM7 은 출시 이후 첫번째 풀체인지 모델인 만큼 , 지난 4 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컨셉카가 큰 관심을 받으면서 본격 출시 이후 새로운 대형차 돌풍을 예고 중이다 .

반면 , 출시부터 수입차와의 비교로 기대를 모았던 알페온은 17% 로 4 위를 차지하며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다 . 그랜저 HG 등장 이후 신차 판매량 하락세가 뚜렷한 데다가 쉐보레 출범 이후 브랜드 내에서 별 다른 홍보가 없는 것도 한몫 한 것으로 보인다 .

기아 ‘K7’ 은 단 3% 의 지지를 받으며 마지막 순위를 차지했다 . 작년 그랜저를 견제하는 등 신차 효과를 단단히 누렸지만 , 알페온과 그랜저 HG 등장 이후 그 프리미엄이 무너지며 입지가 크게 약화되었다는 평이다 .

< ⓒ 대한민국 1등 여행전문 미디어 Media1>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