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평창동계올림픽 1천억 후원 …조양호 ”힘 받았다”

129

삼성 , 평창동계올림픽 1 천억 후원 … 조양호 ” 힘 받았다 ”

삼성그룹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1000 억원 규모의 ‘ 통큰후원 ‘ 을 하기로 결정했다 .

이로써 재정난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던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 한진그룹 회장 ) 도 성공적 개최에 ‘ 청신호 ‘ 를 밝힐 수 있게 됐다 .

삼성은 6 일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와 1000 억원 규모의 공식 후원사 협약식을 가졌다 .

이날 협약식에는 삼성그룹 대외업무 책임자인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과 조양호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

구체적인 후원내용은 현금 800 억원과 현물 200 억여 원이다 . 현물은 삼성전자에서 만든 프린터와 복합기 등 IT 제품이며 성화봉송 , 문화행사 , 패럴림픽 등의 행사 때 현금 지원을 하게 된다 .

아울러 삼성생명 , 삼성화재 , 삼성증권도 현금 후원에 참여하고 제일모직은 대회운영에 필요한 의류를 지원할 계획이다 . 이같은 삼성 계열사들의 지원을 합하면 1000 억원 규모에 달한다 .

삼성 관계자는 " 국내외 경영상황이 어렵지만 국가적 행사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그동안 해온 글로벌 TOP 스폰서와는 별도로 이번 후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 고 밝혔다 .

특히 이번 후원은 지난 2010 년 7 월 이건희 삼성 회장이 IOC 위원자격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적극 노력하는 등 각별한 애정을 쏟아부었던 것이 계기가 됐다는 후문이다 . 이 회장은 2009 년 초부터 1 년 반 동안 170 일간 해외 출장을 다니며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들을 만났다 . 이 회장이 평창 유치를 위해 전 세계를 누빈 거리는 지구 5 바퀴를 돌고도 남을 정도였다 .

삼성은 지난 1998 년 나가노동계올림픽 때부터 올림픽대회 글로벌 파트너 TOP(The Olympic Partmer) 로서 무선통신 분야 후원사로 참여했다 . 삼성은 지난해 8 월에는 2020 년 도쿄하계올림픽까지 후원기간을 연장하면서 후원 분야도 무선통신뿐만 아니라 태블릿 PC, 노트북 , 데스크톱 PC 등으로 넓혔다 .

한편 평창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삼성과 맺은 추가 후원 계약으로 평창올림픽의 스폰서십 목표액인 8500 억원의 41% 를 달성했다 . 평창조직위의 후원 협약사도 대한항공 , KT, 영원아웃도어 , 파고다어학원 , 삼일회계법인에서 6 곳으로 늘어났다 . 이밖에 평창조직위는 현대자동차와 SK 하이닉스 등과도 후원협약을 추진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