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싶은 아시아도시’ 설문 싱가포르 1위, 서울 2위···도쿄·홍콩·상하이 뒤이어

275

살고 싶은 도시

전세계 관광객들이 아시아로 향하고 있다 . 매년 2 억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아시아를 방문하고 있고 , 아세안 관광청 통계에 따르면 동남아에만 매년 1 억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 . 또한 ‘ 아시안 드림 ’ 을 꿈꾸는 이들의 아시아 이주도 증가추세다 .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와 수려한 자연경관이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 그렇다면 어떤 아시아의 어떤 도시들이 전세계를 사로잡았을까 ?- 편집자

(미디어원=구윤정 기자) ‘ 가장 살고 싶은 아시아 도시 ’ 를 묻는 질문에 전 세계 청년들은 싱가포르를 꼽았다 . 이들 중 과반 이상이 서울 도쿄 상하이 등 동북아 국가의 도시를 ‘ 안정된 생활환경과 일자리 ’ 를 이유로 선택했지만 1 위 자리엔 싱가포르가 꼽혔다 .
싱가포르 홍림 공원에서 시민들이 핑크도트 페스티벌을 즐기고 있는 모습. 싱가포르는 높은 생활 수준을 자랑하는 도시국가다.

1 삶의 질 지수 높은 싱가포르
동북아 강세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청년들이 뽑은 ‘ 가장 살고 싶은 아시아 도시 ’ 는 동남아의 싱가포르 (53 표 ,16.2%) 가 차지했다 .

국토면적 (669 ㎢ ) 은 서울과 비슷한 도시국가지만 각종 삶의 질 지수에선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 2014 년 국제연합개발계획 (UNDP) 이 발표한 ‘2014 인간개발지수 (HDI)’ 에 따르면 싱가포르가 영국 , 스웨덴을 제치고 9 위에 올랐다 .

많은 응답자가 싱가포르를 선택한 또다른 이유는 ‘ 살기 좋고 일자리 기회가 많은 도시 ’ 란 점이다 . 파키스탄의 발리알씨는 “ 다양한 문화가 존재하는 싱가포르엔 글로벌기업이 많다 ” 며 “ 외국인이 살기 좋을 뿐만 아니라 일자리 기회도 많다 ” 고 말했다 .

예술을 전공하는 필리핀 유니스씨는 “ 싱가포르는 예술가들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는 ‘ 기회의 도시 ’ 다 ” 라고 말했다 . 이외에도 ‘ 영어와 중국어가 통하는 국제도시 ’ ‘ 깨끗한 도시 이미지 ’ 라고 답변한 응답자도 있었다 . 파키스탄의 하리스씨는 “ 싱가포르는 영어가 통하는 도시이기 때문에 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것 같다 ” 고 말했다 .

2    ‘ 교통 · 인터넷 등 편리 ’ 서울
2 위는 서울 (51 표 ,15.5%) 이 차지했다 . 응답자 대부분이 서울을 ‘ 교통 , 인터넷 등 생활이 편리한 도시 ’ 라고 답했다 .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라오스 출신 솜빌레이씨와 폴란드 출신 조안나씨는 “ 교통시스템이 발달된 도시 ” 라고 답했다 .

외국인들에게 개방적이란 답변도 있다 . 가나에서 서울로 온 펠릭스씨는 “ 서울은 외국인들에게 열려있는 도시다 . 처음엔 낯설었지만 현재는 서울생활에 많이 적응했다 ” 고 말했다 . 말레이시아에서 온 아드린느씨는 “ 유학생으로서 서울에 살면서 친절한 한국인들을 많이 만나는 등 한국문화를 많이 접했다 ” 며 “ 한국문화와 생활방식이 인상 깊다 ” 고 말했다 .
‘ 안전한 도시 ’ 라는 이유로 서울을 선택한 응답자들도 있었다 . 필리핀의 자니스씨는 “ 서울은 내가 아는 도시 중 가장 안전하다 ” 고 말했으며 알제리의 와파씨는 “ 다른 아시아 도시보다 안전하고 개방적인 도시다 ” 라고 답했다 .

화사한 꽃밭과 숲 너머로 후지산이 웅장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일본은 문명과 자연의 공존을 이룩했다.

3    ‘ 아시아 대표 도시 ’ 도쿄
38 표 (11.6%) 를 얻은 ‘ 도쿄 ’ 는 3 위로 꼽혔다 . 많은 청년들이 도쿄의 ‘ 안정적이고 성숙한 사회문화 ’ 를 선정이유로 꼽았다 . 필리핀의 에이프릴씨는 “ 도쿄의 보수적면서도 엄격한 질서문화가 좋다 ” 고 말했다 .

또한 홍콩의 펠릭스씨는 “ 도쿄는 경제적으로 발전된 아시아대표도시다 . 벤처창업을 원하는 젊은이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는 곳이라 생각한다 ” 고 말했다 . 애니메이션 , 음식 등 일본문화를 좋아하기 때문에 선택했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 파키스탄의 샤제한씨는 “ 도쿄는 세계대도시 중 하나로 ,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 며 “ 특히 도쿄 특유의 전위적인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이 좋다 ” 고 말했다 .

대만 타이베이 야시장의 한 포장마차. 야시장의 싸고 맛 좋은 음식들은 행인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4 ‘ 중화권 대표 ’ 타이베이 · 홍콩 공동 4 위
공동 4 위 (17 표 ,5.2%) 를 차지한 중화권 대표 도시 ‘ 타이베이 ’ 와 ‘ 홍콩 ’ 의 경우 일자리 , 생활환경 , 문화 , 음식 등 다양한 이유가 나왔다 . 타이베이를 선택한 싱가포르의 아이린씨는 “ 값싸고 맛있는 음식이 많고 즐길 거리가 많다 . 중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해 의사소통에 불편함이 없을 것 같다 ” 고 말했다 .

타이베이에 살고 있는 한 초우씨는 “ 고향 타이베이는 많은 아시아 도시 가운데서도 생활이 편리한 곳이다 ” 라며 “ 다시 살아도 타이베이에서 살 것 ” 이라고 답했다 . 서울에 거주하는 김연진씨는 홍콩을 택하며 “ 글로벌기업이 모여 있어 업무환경이 좋을 것 같다 . 홍콩 빌딩숲 야경을 매일 보며 일한다면 행복할 것 같다 ” 고 말했다 . 필리핀의 카를로씨 또한 “ 홍콩의 효율적인 교통시스템 , 우수한 교육환경 , 일자리 기회 ” 등을 선정이유로 꼽았다 .

동아시아 84% … 중동선 15 위권 두바이가 유일
설문결과 , 전체 응답자 중 83.8% 는 동아시아에서 살고 싶다고 답했으며 , 이 중 53.7% 가 한국 · 중국 · 일본 · 홍콩 · 대만이 속한 동북아시아를 꼽았다 . 서남아시아와 중동을 선택한 응답자는 각각 4%, 1.5% 에 그쳤다 . 특히 중동의 경우 , 답변으로 나온 69 개 도시 가운데 아랍에미리트 (UAE) 의 ‘ 두바이 ’(3 표 ,0.9%) ‘ 아부다비 ’(1 표 ,0.3%) 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 리야드 ’(1 표 ,0.3%) 세 도시에 그쳤다 .

서남아시아 인도 ‘ 뉴델리 ’ 에 살고 싶다는 호주의 아담씨는 “ 뉴델리에선 비폭력 등 깊은 철학을 경험할 수 있다 ” 고 말했다 . 중동의 ‘ 두바이 ’ 를 선택한 파키스탄의 아하드씨는 “ 두바이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중 하나다 . 전세계 다양한 음식도 즐비하다 ” 고 말했다 .

한편 세계청년들이 가장 살고 싶어 하는 아시아 국가는 ‘ 일본 ’ 인 것으로 나타났다 . 응답자 18.2% 가 도쿄 , 쿄토 , 나고야 , 오사카 등 일본의 도시를 선택했다 . ‘ 나고야 ’ 라고 답한 파키스탄의 사바즈씨는 “ 자연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산업화된 도시 ” 라며 “ 문명과 아름다운 자연이 잘 어울러졌다 ” 고 말했다 .

일본 다음으로 많은 응답자들의 선택을 받은 국가는 ‘ 한국 ’ 이었다 . 서울 외에도 부산 , 제주도 등 다양한 도시가 나왔다 . ‘ 부산 ’ 을 택한 영국의 브랜든씨는 “ 많은 한국도시를 가봤지만 부산만큼 좋은 곳이 없는 것 같다 ” 며 “ 아름다운 해변과 도시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도시다 ” 라고 답했다 .

생활편의 · 일자리가 1 순위
응답자들이 ‘ 살고 싶은 아시아 도시 ’ 를 선택한 기준은 무엇일까 . 대부분은 ‘ 교통 , 교육시설 등 생활환경 ’ 과 ‘ 일자리 ’ 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 한편 자신의 고향을 ‘ 가장 살고 싶은 도시 ’ 로 꼽은 청년들도 있었다 . 방콕에 살고 있는 보우씨는 “ 가족과 친구들이 살고 있는 고향 방콕에서 살고 싶다 ” 고 말했다 . 경제발전이나 취업의 기회와는 상관없이 행복도가 높은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의견도 있었다 . 라오스에서 온 니노씨는 “ 라오스의 ‘ 비엔티안 ’ 에서 살고 싶다 ” 며 “ 비록 가난하지만 그곳 사람들의 행복도는 매우 높아보인다 ” 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