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1년만에 트위터·유튜브 접속 또 ‘전면 차단’

163

(미디어원=구윤정 기자) 터키 정부가 6 일 ( 현지시간 ) 트위터와 유튜브 접속을 전면 차단했다고 터키 언론들이 보도했다 .

언론들은 “ 이번 차단은 지난달 31 일 테러조직이 이스탄불 검찰청사에서 검사를 대상으로 벌인 인질극 사진과 영상 등의 콘텐츠를 트위터와 유튜브가 삭제하지 않았기 때문 ” 이라고 보도했다 .

터키는 지난해 3 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총리였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전화통화를 감청한 녹음파일 등이 대거 유포되자 트위터와 유튜브 접속을 차단했다가 2 개월 여만에 해제한 바 있다 .

터키 SNS 이용자들은 지난해처럼 도메인네임시스템 (DNS) 서비스 이용방법을 공유하면서 우회 접속을 시도하고 있다 .

터키 당국은 지난해 구글과 레벨 3, 오픈 DNS 등 업체의 DNS 서비스도 차단한 바 있다 .

터키 인터넷서비스업체들은 검사 인질극 사진을 공개하지 말라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통신청이 이날 오후 접속을 금지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

터키 정보통신기술원 (BTK) 타이푼 아자레르 원장은 휴리예트에 페이스북도 이날 오후 차단됐으나 즉시 법원의 결정을 이행함에 따라 해제했다고 말했다 .

휴리예트에 따르면 지난 3 일 법원은 논란이 된 사진이 게재된 웹사이트 166 개의 접속을 차단하라는 결정이 내려졌다 . 이 웹사이트에는 이날 차단된 트위터와 유튜브 등이 포함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