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휴대폰 가격 ‘OECD 국가 중 1~2위’

117


OECD 29개국 중 우리나라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이 2012년 이후 3년 연속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문병호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의원은 미래부 산하 소관기관과 통신업계로부터 확인한 가트너사의 ‘2012-2014 국제단말기 가격조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리나라 일반폰의 경우 2013년 일본을 제치고 1위(230.6달러)로 올라선 이후 2014년까지 1위(230달러)를 계속 유지했다.
고급폰의 경우도 일반폰과 다르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2012-2014, 3년 연속으로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2014년 3월 기준 단말기 가격은 미국(556달러)과 비교해 10달러도 차이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우리나라 단말기 가격이 높은 이유에 대해 고급폰의 가격상승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2012-2014 3년 동안 일반폰의 경상가격은 조금씩 떨어지는 반면, 고급폰의 가격은 2012년 426.2달러에서 2014년 546.2달러로 28.2%나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 의원은 “2012년 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이 OECD 34개국 중 25위 수준인 우리나라가 단말기 가격은 세계 1~2위라는 것은 가계소비가 비정상이라는 증거”라며 “출고가 인하·중저가 단말기 출시·보조금 분리공시제 도입을 통해 단말기 가격 거품을 걷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사를 시행한 IT 전문 리서치업체 가트너사는 매년 국가별로 일반폰·고급폰·저가폰 세 가지로 구분해 단말기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특이한 점은 최근 한국에서 저가폰 출시가 되고 있지 않은 점이 반영돼 가트너사의 조사대상국 중 유일하게 한국만 저가폰에 대한 항목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