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 개막

184

제 4 회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 개막식이 4 월 9 일 오후 성황리에 끝마쳤다 .

‘ 한옥 , 그 오래된 미래 ‘ 라는 주제로 영암군 군서면 왕인박사유적지 앞 한옥건축박람회장에서 펼쳐진 본 개막식은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 전동평 영암군수님 그리고 천득염 한옥건축박람회 조직위원장 , 황주홍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전남도립국악단의 축하공연 ‘ 한옥 아리랑 ‘ 으로 박람회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

또한 대한건축사협회 전남건축사회에서 명지대 건축학과 김왕직 교수를 초청하여 전통 한옥을 현대인의 새로운 주거생활 양식에 맞는 공간구성과 저렴한 비용으로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신한옥형 한옥 개발에 대해 강연을 듣고 질의 및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

이번 박람회에서 주목해서 볼 부분은 한옥하우징마켓을 50 개에서 100 개로 확대하여 한옥에 대한 설계부터 한옥건축자재 및 인테리어 소품까지 한옥건축을 희망하는 소비자에게 최신 한옥건축 정보와 현장 구매의 장을 제공한다 .

그뿐만 아니라 기존 체험행사 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구들 체험을 보다 폭넓게 마련하여 직접 흙을 반죽해보고 구들 아궁이에 불을 지펴보는 구들 짓기와 구들 체험을 통해 전통구들과 현대구들의 차이를 체험하고 구들 전시를 통해 여러 방식의 작동 원리를 관찰할 기회도 갖는다 .

다음 날 진행될 한옥건축세미나는 이현수 한국현대한옥학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 신한옥과 구들 ‘ 이라는 주제로 세계적 바닥난방 기술인 구들의 과학적이고 문화적인 가치를 전승 ·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특히 한옥온돌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함께 나누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

또한 4 월 10 일부터 4 월 11 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제 3 회 전국 한옥기능경기대회는 대목 , 소목 , 지붕 , 미장 , 구들 , 석공 , 3D 설계 7 개 직종으로 나눠 경기가 치러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