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은 지금, 벚꽃 풍년

181

(미디어원=보도자료) 제법 쌀쌀했던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 완연한 봄기운이 온 세상을 감싼다 . 거리에는 활기가 넘치고 활짝 핀 봄의 전령사 벚꽃은 자신의 꽃잎을 한껏 흩날리며 봄이 왔음을 만방에 알린다 .
그렇다 . 봄은 벚꽃의 계절이다 . 익산에서는 4 월이 되면 곳곳에서 벚꽃이 피어나 온 세상을 하얗게 물들어 사람들에게 손짓한다 . 그래서인지 배산공원 , 원광대학교 , 웅포 송천마을 등 이미 입소문이 난 벚꽃 명소에는 벚꽃구경에 나선 사람들로 늘 붐빈다 . 특히 웅포 송천마을 벚꽃 길은 한국관광공사에서 가볼만 한 곳으로 선정되는 등 인기가 아주 많아 전국적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벚꽃 명소다 .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인 지금 . 친구 , 가족 , 연인과 함께 벚꽃 나들이를 떠나보자 !

산책하기 좋은 배산공원

배산공원의 벚꽃 길은 큰길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피어 산책하기에 좋다 . 87m 의 낮지만 소나무 숲과 바위들이 잘 어우러진 배산과 더불어 배산 생활체육공원이 함께 있어 벚꽃 구경도 하고 공원에서 쉴 수도 있어 벚꽃 구경을 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 또 벚꽃이 절정을 이루는 시기가 되면 배산 주차장에서는 매년 벚꽃 축제가 열린다 . 먹을거리 장터를 비롯한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해 축제가 열리면 일 년에 한 번뿐인 배산 벚꽃축제를 즐기려는 사람들도 장사진을 이룬다 .

벚꽃과 청춘이 만나는 원광대 교정

원광대학교 교정은 사계절 모두 아름답기로 유명하지만 특히 물오른 봄 벚꽃이 흩날리는 풍경은 장관이다 . 수덕호와 봉황각을 배경으로 활짝 핀 벚꽃의 물결이 이곳에 다니는 학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 그래서일까 ? 쉬는 시간이나 점심시간이 되면 이곳은 벚꽃을 구경하려는 학생들로 가득하다 . 친구들끼리 삼삼오오 모여 활짝 핀 벚꽃나무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그들만의 아름다운 청춘을 기억한다 .

관광공사에서 선정한 그곳 ! 웅포 송천마을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그곳 ! 바로 웅포 송천마을이다 . 벚꽃으로 물든 하늘을 보고 싶다면 웅포 송천마을로 가보자 . 한적한 시골길을 가운데 두고 양옆으로 자라난 벚꽃이 터널처럼 서로 얽혀 하늘은 온통 벚꽃 천국이다 . 또 웅포면에서는 해마다 벚꽃시즌이 되면 송천마을 벚꽃 길 걷기 행사를 개최한다 . 절정으로 피어있는 벚꽃 길을 걸으며 봄을 느낄 수 있고 먹을거리 장터 , 각종 체험행사 또한 가득해 재미는 두 배가 된다 . 올해는 오는 14 일까지 행사가 열릴 예정이니 , 그윽한 벚꽃 향기에 취해 벚꽃 길을 즐기며 추억을 남겨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