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젠틀백 서비스’ 실시

192

(미디어원=권호준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전국 공항에서 최초로 4 월 1 일부터 제주공항에서 ‘ 젠틀백 서비스 ’ 를 실시하고 있다 .

‘ 젠틀백 ‘ 은 공항에서 분실한 물건을 주인인 고객에게 되돌려줄 때 사용하는 유실물 반환용 가방으로 , 유실물의 크기를 고려해 사이즈도 크기 및 디자인을 달리한 2 종으로 제작되어 유실물센터를 통해 배포된다 .

특히 신규 캐릭터인 ‘ 포티 (Porty, Airport + Safety) 가 디자인 되어 있으며 , 고객의 잃어버린 물건을 포티가 젠틀하게 되찾아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

이번 젠틀백 서비스는 공사 제주지역본부와 제주공항경찰대가 아이디어를 공유하여 추진하게 되었는데 , 고객들의 호응도에 따라 공사와 경찰이 협력하여 전국 공항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한편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 고객의 잃어버린 유실물을 되돌려 드릴 때 ,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어 선물 같은 의미를 부여하고 싶었다 ” 며 소감을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