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부업체 ”일본계 전성시대”

123


아프로파이낸셜, 산와머니, KJI 등 일본계 ‘빅3’ 대부업체가 한국 대부업 시장을 40% 이상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계 대부업체는 낮은 금리의 일본자금을 통해 개인신용 대출에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국내에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이 12일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에게 제출한 상위 10위 대부업체 총자산 변동현황 자료에 따르면 일본계가 대주주인 아프로파이낸셜과 산와머니, 미즈사랑, KJI 등 4개사의 성장이 거세다.
4개 업체의 자산은 지난해 상반기 말 기준 4조2836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시점 자산 100억원 이상 대형 대부업체의 자산은 10조1605억원으로 감안하면 3개 일본 대주주가 보유한 4개 대부업체의 한국 시장 점유율이 42.2%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4개 업체의 자산이 자산 100억원 이상 대업 대부업체의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말 35.6%에서 1년 반 만에 7%포인트 가까이 급증했다.
대부업체 자산 1위인 아프로파이낸셜의 자산은 2조5249억원으로 자산 100억원 이상 대부업체 자산의 24.9%를 기록한다. 아프로파이낸셜은 자회사인 미즈사랑까지 가지고 있어 이를(2.8%)합치면 점유율 30%에 육박한다.
일본계인 산와머니도 1조2000억원의 자산으로 12.4%를 차지했다.
국내 업체로는 웰컴론(웰컴크레디라인)이 자산 7064억원으로 3위를 차지했지만 점유율은 7%로 미미한 편이었다.
황 의원은 "일본계 사금융은 저금리 자금을 들여와 한국 서민금융시장을 잠식하고 금융의 다양한 정책적인 부분을 좌시한 채 이윤 추구에만 매몰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당국 차원에서 적절한 관리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