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고아성, 능구렁이 양비서도 손안에

108

‘ 풍문으로 들었소 ‘ 유호정이 드디어 고아성을 며느리로 인정 , 길해연을 제압할 것을 조언했다 .

13 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 풍문으로 들었소 ‘( 극본 정성주 · 연출 안판석 ) 15 회에서는 한정호 ( 유준상 ), 최연희 ( 유호정 ) 부부가 한인상 ( 이준 ) 의 아이를 낳은 며느리 서봄 ( 고아성 ) 과 일상을 영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

이날 연희는 서봄에게 " 마침 집에 왔으니까 인사 나눠라 . 양 비서 한 번도 안 봤지 ?" 라며 양재화 ( 길해연 ) 와 인사를 하라고 이야기했다 .

연희는 " 몇 가지 일러두겠다 " 라며 " 양 비서는 우리집 일을 많이 알고 친인척 관련 일을 많이 알고 있다 " 라며 " 혹시 너희 친정을 섣부르게 여길 수도 있다 . 그건 첫 단추가 중요하다 " 라고 이야기했다 .

서봄은 " 무슨 말인지 알겠다 " 라며 해사하게 웃어 보여 이제 갑중의 갑으로 거듭나고 있음을 드러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