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감격의 첫승..이연복 전설의 레벨 선보여

134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모처럼 승리를 거둔 '김풍'세프

( 미디어원 = 박예슬 기자 ) ‘ 냉장고를 부탁해 ‘ 예능 대세로 떠오른 4 차원 강균성의 마음을 사로잡은 셰프는 과연 ?!

13 일 방영된 JTBC ‘ 냉장고를 부탁해 ‘ 에서는 강균성의 냉장고를 두고 대한민국 최고의 세프 들이 15 분의 제한시간 동안 기막힌 요리 배틀을 벌였다 .

먼저 김풍과 미카엘이 강균성의 원기 회복을 위한 ‘ 남자에게 좋은 요리 ’ 대결을 펼쳤다 . 김풍은 일본의 창코나베를 응용한 ‘ 힘을 내요 슈퍼 나베 ‘ 를 , 미카엘은 살치살을 이용한 ‘ 소테미너 ‘ 를 선보였다 .

요리 시작 전에 김풍은 “ 난 한번도 ‘ 냉장고를 부탁해 ’ 에 나와서 소고기를 써본 적이 없다 . 이번 요리에는 단 하나의 인스턴트나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는다 . 오늘은 이기고 싶다 ” 고 호언장담했다 .

그러나 김풍의 요리 과정은 아슬아슬했다 . 김풍은 미카엘에게 신경쓰느라 좀처럼 요리에 집중하지 못했고 , 막판에는 나베를 끓일 간이 워머를 만드느라 시간을 허비했다 . 촛불과 은박지로 만든 워머는 셰프들의 비웃음을 사기도 했다 .

미카엘의 요리를 먼저 맛 본 강균성은 김풍의 요리를 앞에 두고 고개를 갸웃 거렸다 . 그다지 신뢰가 안 간다는 표정이었다 . 하지만 강균성은 이어 “ 우와 ” 를 멈추지 않으며 김풍의 나베를 , 말 그대로 흡입했다 . 국물 요리를 싫어한다는 강균성이 나베 국물까지 싹싹 긁어 먹었다 . 이연복은 “ 김풍의 음식은 항상 반전이 있다 ” 며 고개를 끄덕였다 .

결국 승리는 김풍이 차지했다 . 강균성은 “ 일단 간이 저랑 딱 맞는다 . 국밀 사골과 고기로 우려내서 그런지 굉장히 시원하고 깊이가 있다 . 간장 노른자와 간장 소스만 해서 먹었는데 전혀 비리지 않고 다 제각각 맛이 난다 ” 고 설명했다 .

이로서 김풍은 12 주 만에 첫 승을 차지했다 . 2015 년 들어서도 첫 승이었다 . 김풍이 감격한 표정을 짓자 셰프들은 “ 울지 마 ” 를 연발해 코믹한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

다음으로 이연복과 정창욱은 강균성의 냉장고를 두고 ‘ 모닝 고기 요리 ‘ 대결을 펼쳤다 . 이연복은 중화풍 고기볶음과 유린기를 활용한 ‘ 고기 차이나 ‘ 를 , 정창욱은 튀김 요리인 ‘ 순결한 튀김 ‘ 을 선보였다 .

대결을 시작하기 전 정창욱은 “ 이연복 주방장님 경력이 제 나이보다 많다 . 기가 많이 눌려 있다 ” 며 엄살을 피웠다 . 정창욱은 이연복이 간장 소스를 사용한다는 말을 듣고는 , 자신 있는 간장 소스 대신 굴 소스를 선택하기도 했다 .

반면 이연복은 “ 딸이 코스 요리를 만들어 보라고 하더라 ” 며 한 번에 두 가지 요리를 대접하겠다며 호언장담했다 .

요리 과정에서도 단연 이목은 이연복에게 집중됐다 . 특히 순백색의 유린기는 다른 셰프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았다 . 셰프들은 “ 어떻게 색깔이 저렇게 나오냐 ” 며 호들갑을 떨었고 이연복은 친절히 자신의 비법을 설명해줬다 . 이연복은 “ 원래는 감자 전부 70% 와 옥수수 전분 30% 을 사용하면 된다 ” 고 답했다 . 옆에서 이연복의 유린기를 본 정창욱은 “ 맛있겠다 ” 며 “ 기권 ” 을 외쳐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그러나 이연복은 정창욱의 요리에 밀려 승리를 차지하지는 못했다 . 강균성은 “ 올해 들어서 가장 어려운 결정을 했다 . 정 셰프님의 요리가 아침에 먹기에 좋을 것 같았다 ” 고 설명했다 . 이연복은 “ 역시 두 가지는 무리수였다 . 한 가지에 정성을 쏟을 걸 ” 이라며 아쉬워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