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성완종리스트’ 긴급최고위 “이완구 총리부터 수사해야”

114

( 미디어원 = 강정호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14 일 이완구 국무총리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3천 만원 전달 의혹과 관련해 “ 검찰은 빨리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야 한다 ” 고 말했다 .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 성완종 리스트 ’ 파문에 대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
유승민 원내대표는 ‘ 총리직을 유지한채 검찰수사에 임하는게 적절하냐 ’ 는 질문에는 “ 그 문제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을 했지만 일부 언론에서 얘기하는 직무정지는 법적으로 없는 일 ” 이라며 “ 이 총리가 계속 직을 유지하든지 그만두든지 둘중 하나이기 때문에 일단 그 문제에 대해선 최고위에서 입장 정리를 못했다 ” 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