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와 결별 세븐, ‘최동욱’ 본명으로 뮤지컬 도전…홀로서기 가능?

106

(미디어원=박예슬 기자) 가수 세븐(본명 최동욱)이 전역 4 개월 만에 뮤지컬 무대로 대중들 앞에 선다 .

15 일 세븐 측은 " 대작 뮤지컬 ‘ 엘리자벳 ‘ 에 캐스팅됐다 " 고 전했다 . 세븐은 오는 6 월 개막하는 뮤지컬 ‘ 엘리자벳 ‘ 에서 JYJ 의 김준수가 연기했던 판타지 캐릭터 ‘ 죽음 ‘ 을 연기할 예정이다 .

엘리자벳은 그 동안 옥주현 , 김선영 , 김소현 , 류정한 , 송창의 , 김준수 , 박효신 , 전동석 등 쟁쟁한 뮤지컬 스타들이 출연해 매번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

세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 좋은 모습 보여 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 라며 " 응원 너무 감사드리고 기대해주세요 " 란 글을 남겼다 .

이번 세븐의 뮤지컬 도전은 데뷔 전부터 10 년 넘게 인연을 맺어온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만료 이후 첫 홀로서기 행보다 .

앞서 지난해 12 월 세븐은 전역하는 자리에서 " 입대 초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을 안겨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잘못했던 일을 반성하고 있다 " 며 " 하루하루 더 성실하게 살겠다 " 고 반성하기도 했다 .

특히 ‘ 세븐 ‘ 이라는 예명을 버리고 자신의 본명으로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 이 때문에 향후 세븐이 세븐이라는 예명으로 계속 연예계 활동을 할 것인지 , 아니면 본명으로 활동을 이어갈 것인 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