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엠바고’ 이완구에 비타500 박스 전달 논란..정홍원 전총리 복귀 패러디

111


(미디어원=강정호 기자) ‘ 경향신문 엠바고 ‘ 이완구에 비타 500 박스 전달 의혹 논란
경향신문 엠바고 공개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주 총리에게 비타 500 박스를 전달했다는 의혹이 일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패러디가 등장했다 .

지난 15 일 경향신문은 엠바고가 걸렸던 1 면 기사를 공개했으며 "2013 년 4 월 4 일 오후 4 시 30 분 , 이완구 부여 선거 사무소에서 성완종 측이 승용차에서 비타 500 박스를 꺼내 이완구 총리에게 직접 전달했다 " 고 밝혔다 .

이에 따라 이완구 총리 비타 500 소식을 겨냥한 패러디가 봇물을 이루고 있으며 ,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비타 500 사진과 함께 " 비타 500 은 목숨입니다 " 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 또한 한 누리꾼은 다시 정홍원 전 총리가 복귀하는 것 아니냐며 정 총리 사진과 함께 "야, 아무나 1억만 좀 줘봐. 이러다 또 총리하게 생겼다."는 글을 게시하여 현 상황을 꼬집었다.

‘ 경향신문 엠바고 ‘ 이완구에 비타 500 박스 전달 논란 소식에 누리꾼들은 "’ 경향신문 엠바고 ‘ 이완구에 비타 500 박스 전달 논란 , 이제부터 거래처에 무슨 염치로 비타 500 만 그득한 비타 500 을 사들고 가나 " "’ 경향신문 엠바고 ‘ 이완구에 비타 500 박스 전달 논란 , 사과 박스가 아니라 비타 500 박스를 쓰는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다 " "’ 경향신문 엠바고 ‘ 이완구에 비타 500 박스 전달 논란 , 총리가 사랑한 음료수 비타 500"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한편 이완구 총리는 지난 14 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 성 전 회장과 돈거래는 없었다 " 고 거듭 부인한 뒤 " 돈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 물러날 것 " 이라고 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