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족’ 성별따라 선호여행지 차이 뚜렷

99

(미디어원=정현철 기자) 혼자서 해외여행을 떠나는 소위 ‘ 나 홀로 여행족 ’ 들은 성별에 따라 선호하는 여행지의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인터파크투어는 2014 년 1 월부터 올해 3 월까지 15 개월 동안 자사를 통해 전 세계 호텔에 싱글 체크인한 여행객의 나이와 성별을 분석한 결과를 15 일 발표했다 .

인터파크투어 자료에 따르면 , 싱글 체크인 고객 중 남성은 마카오 (66%· 해당 도시 예약객 중 남성의 비율 ), 방콕 (65%), 상하이 (62%) 에서 월등히 높은 비중을 보였다 . 여성은 후쿠오카 (58%· 해당 도시 예약객 중 여성의 비율 ), 오사카 (57%), 홍콩 (56%) 에서 비중이 높았다 .

연령대별로 보면 나 홀로 여행객 중 남성은 30 대의 비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여성은 20~30 대에서 주로 나타나 육아 · 결혼에 구애받지 않으면서 경제력을 갖춘 싱글 남녀들이 혼자만의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

성별 구분 없이 나 홀로 여행객들이 선호하는 공통 지역으로는 도쿄 , 오사카 , 홍콩 , 후쿠오카 , 방콕 순으로 집계돼 일본 · 동남아 등 단거리 지역이 대부분이었다 . 특히 도쿄는 전체 여행지 중 18% 를 차지했고 오사카 13% 등 상위 20 개 도시가 전체 싱글 체크인의 72% 를 차지할 정도로 선호 지역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

상위 20 개 도시 중에는 일본의 주요 도시 6 개와 홍콩 · 방콕 · 싱가포르 · 타이페이 등이 포함됐다 . 유럽 지역에서는 런던 (14 위 ), 파리 (15 위 ), 프라하 (18 위 ) 가 포함됐다 . 인터파크투어 측은 “ 일본 지역 인기는 최근의 엔저현상과 더불어 1 인 문화 발달 등 혼자 여행하기 좋은 요소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면서 “ 나 홀로 여행객들은 휴양보다는 쇼핑 , 교통 , 숙박시설이 편리하고 치안이 안정된 여행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 고 설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