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지역~한강 동서 잇는 130km 순환자전거길 조성

168


경기도는 북부지역 순환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설계용역을 발주한다고 16일 밝혔다.
북부지역 순환자전거길 조성사업은 북부지역~한강 동서를 연결하는 총 연장 130km의 광역순환자전거길을 조성하는 것으로, 올해 하반기에 착공을 할 계획이다.
현재 북부지역의 자전거길은 각 시군이 개별적으로 설계를 실시해 도로의 폭을 비롯한 각종 시설물들이 통일되지 않아 관리측면의 어려움이나 이용객들의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도는 통합설계를 통해 통일성과 연계성을 갖춘 자전거길을 조성할 방침이다.
북부지역 순환자전거길이 완공되면, 북부지역 대표 신도시인 고양시 삼송지구에서부터 국도39호선변 장흥국민유원지, 의정부 백석천변, 양주 옥정지구, 포천시 고모저수지변, 국립수목원, 구리시 왕숙천 자전거길을 통해 한강까지 이어진 자전거길이 만들어질 전망이다.

특히 고양 삼송지구나 남양주 진접지구 등 택지개발지구와의 연계성이 높아 많은 이용객들이 순환자전거길을 이용할 것으로 보이며, 지금까지 남·북한강 자전거길까지 차량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해야만 했던 북부지역 도민들의 수고로움이 사라질것으로 예상된다.
손임성 건설안전과장은 “순환자전거길이 완공되면 그동안 부족했던 북부지역 자전거 인프라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하반기 자전거길 공사 시 국립수목원 도로 등을 이용하는 주민과 도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보행자와 자전거이용자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편의성 확보를 위해 가로시설물 정비, 이면도로 접속부 개선 등 이용이 불편한 보행·자전거도로에 대한 정비를 추진해왔다.
아울러, 경기개발연구원과 함께 자전거길 주변 지역경제활성화와 자전거길 이용자의 편의증진을 위한 연구를 추진 중에 있으며, 도내 자전거길 이용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