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하메드」UAE 왕세제실장 접견

151

대통령 , 「 하메드 」 UAE 왕세제실장 접견

(미디어원=강정호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제 7 차 세계 물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 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 (Hamed bin Zayed Al Nahyan) UAE 왕세제실장을 14 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접견하고 수자원 분야 협력 , 투자협력 , 제 3 국 인프라 사업 공동 진출 등 양자협력 방안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

박 대통령은 최근 한 -UAE 양국 간 정상급 , 고위급 교류 및 일반인간 교류가 확대되면서 상호 신뢰가 더욱 깊어졌다고 하고 , 금년 3 월 중동 순방시 한 -UAE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분야가 에너지 분야 외 보건 · 의료 , 식품 등 고부가가치 분야로까지 확대되었다고 평가했다 .

한편 , 박 대통령은 금번 세계 물포럼을 계기로 한국과 UAE 간에 수자원 부문 협력도 보다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 양국 간 협력이 좋은 성과를 거둬 국제사회의 물 문제 해결에 롤 모델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 특히 박 대통령은 , UAE 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해수담수화와 아울러 태양열 발전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기술 분야에 우리나라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들이 세계적 수준의 기술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 앞으로 다양한 공동 협력사업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박 대통령은 UAE 가 최근 對 한국 투자에 많은 관심을 보이는 것을 평가하고 , 한국이 미국 , 중국 , EU 등 세계 3 대 경제권과의 FTA 를 체결한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감안 , 한국의 제조업 기반과 동 FTA 플랫폼을 연계하면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보는 만큼 , UAE 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투자를 기대한다고 했다 . 아울러 , 박 대통령은 우리의 對 UAE 투자도 보건 · 의료 , 식품가공 , 문화협력과 같은 新 성장동력 분야에서의 잠재력이 크기 때문에 계속 확대되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박 대통령은 금년 3 월에 한 -UAE 간 제 3 국 공동진출 MOU 가 체결되었음을 상기하면서 우리의 기술과 UAE 의 네트워킹 및 금융을 결합하여 제 3 국 인프라 사업에 공동 진출하면 상호 윈 – 윈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하고 앞으로 다양한 제 3 국 진출 성과를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 하메드 」 왕세제실장은 금번 방한 계기 해수담수화와 태양열 발전분야 협력방안을 한국 측과 협의하였고 , 한국투자공사와 공동의 대외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하였으며 , 한국의 병원도 방문하여 한국의 우수한 의료기술 수준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하면서 , 한국과 UAE 간의 협력이 여타 중동 국가에 대해 서로 협력의 롤 모델이 되도록 하려는 「 모하메드 」 왕세제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

「 하메드 」 왕세제실장은 세계 제 2 위 규모의 국부펀드인 아부다비투자청의 수장이면서 UAE 는 물론 중동 금융계 주요인사로서 , 박 대통령은 금번 협의를 통해 지난 3 월에 UAE 정상방문에 이어 , 한 -UAE 간 협력 추동력을 지속 강화해 나간 것으로 평가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