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이’ 권성동 “성완종 특사, 대선전부터 추진”, 야당측 주장 반박

106

( 미디어원 = 강정호 기자 ) 새누리당 성완종 전 의원에 대한 ‘ 두번째 특별사면 ‘ 이 이명박 정권 출범 이전부터 추진되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 ‘ 두번째 사면은 MB 인수위 쪽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 던 야당측 주장과 일부 언론의 보도를 반박하는 내용이다 .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22 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07 년 대선 일주일 전인 12 월 12~13 일쯤 청와대의 사면검토 요청이 법무부에 하달됐다 . 거기에 성완종 전 의원이 포함돼 있었다 " 고 밝혔다 .

이어 " 법무부는 명단을 검토한 뒤 ‘ 불가 ‘ 의견을 청와대에 회신했는데 , 이후 이 과정이 4 차례 반복됐다 . 갑론을박 끝에 12 월 28 일 성 전 의원을 제외한 74 명의 특별사면이 재가됐다 " 고 말했다 .

권의원은 이어 " 그런데 29 일 다시 청와대에서 법무부에 성 전 의원을 포함시키라는 지시를 다시 내렸고 , 결국 31 일 새벽에 노무현 대통령이 성 전 의원 단 한명에 대한 사면서를 재가했다 " 며 " 이는 12 월 31 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뒤 2008 년 1 월 1 일자로 단행됐다 " 고 설명했다 .

이는 대통령선거 훨씬 이전에 성 전 의원에 대한 특별사면이 추진된 만큼 , 야당의 ‘ 이명박 정부 개입설 ‘ 은 사실과 다르다는 의도로 보인다 . 다만 성 전 회장에 대한 특별사면 검토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 이전에 시작된 것은 사실이지만 , 그것이 최종 결정이 난 것은 당선 이후인 12 월 31 일인 바 , 그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영향력 행사가 있었는지 여부를 입증하는 증거로 보기에는 미약한 면이 있다 .

권 의원은 " 이 팩트 ( 사실 ) 는 당시 사면관련 업무 실무자로부터 지득한 내용 " 이라며 " 야당은 거짓이라고 판단되면 국정조사를 열어 확인 기회를 가져도 좋고 , 명예훼손이라고 판단되면 ( 나에게 ) 법적 절차를 밟아도 자신 있게 대응할 수 있다 " 고 자신했다 .

그는 ‘MB 핵심인사가 성 전 회장 사면을 특별히 챙겼다 ‘ 는 같은 당 정두언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 아마 사실관계를 잘 모르고 얘기한 것 같다 " 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