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관저옥상 ‘드론’ 발견…세슘검출

119

( 미디어원 = 구윤정 기자 ) 22 일 일본 총리관저 옥상에서 소형 무인기 ( 드론 ) 가 발견되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 발견된 무인기에서는 미량의 방사능 물질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 시 30 분 무렵 일본 도쿄도 ( 東京都 ) 지요다 ( 千代田 ) 구 총리관저 옥상에 드론 1 기가 떨어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

이 드론에는 페트병처럼 생긴 용기와 방사능 식별 마크가 표시되어 있었으며 , 용기에서 미량의 방사능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

이에 관련 일본 정부 소식통은 " 인체에 영향이 있을 가능성은 없다 " 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

발견된 드론은 직경 약 50 ㎝ 크기이며 여기에는 소형 카메라와 신호탄과 같은 역할을 하는 불꽃을 내는 통 같은 것이 부착되어 있었다 .

현재까지 폭발물 등 위협을 줄만한 물질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 해당 드론의 비행과 관련하여 자신의 소행임을 주장하는 단체나 개인의 성명도 지금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NHK 는 전했다 .

드론 발견 당시 아베 신조 ( 安倍晋三 ) 일본 총리는 아시아 · 아프리카 회의 ( 반둥회의 ) 60 주년 기념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으로 관저를 비운 상태였고 드론으로 인한 부상자 등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

경시청은 드론이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 조종사를 특정 하는 조사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

일본 항공법은 무인기의 경우 항공기 항로에 겹칠 경우에는 150m 이상 , 그 외 장소에서는 250m 이상의 고도로 비행할 때 신고가 필요하게 돼 있지만 저공비행에 대한 제한은 없다 . 또 조종사에 대한 공적인 면허 제도도 없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