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이런모습 처음이야..권혁 볼 어루만지며 다독여..

103

( 미디어원 = 김인철 기자 ) 22 일 잠실에서 열린 한화 -LG 전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김성근 감독의 모습이 나왔다 .

과거 SK 감독 시절에 덕아웃에서 웬만해서는 표정의 변화를 보이지 않았던 김성근 감독이었다 . 하지만 올시즌 최하위 한화를 맡으면서 덕아웃에서 과거에 비해 ‘ 다양한 ’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

보기 드문 장면은 9 회말에 나왔다 . 7 회부터 나온 권혁이 9 회에 들어 부쩍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제구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 결국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다음 타자인 최경철에게도 볼 카운트 2 볼 1 스트라이크로 몰리자 덕아웃에 있던 김성근 감독이 마운드로 올랐다 .

이미 앞서 볼넷판정에 아쉬운 표정을 보였던 김감독 . 마운드로 올라온 김감독은 별다른 말 없이 권혁의 볼을 어루만지고는 별 다른 말 없이 바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 권혁을 다독이는 김감독의 표정에는 고맙고도 미안함이 가득해 보였다 . 그 때문이었을까 , 권혁은 나머지 세 타자를 각각 플라이와 삼진으로 잡아내며 팀의 5 대 2 승리를 지키는 투혼을 보여주었다 . 김성근 감독의 ‘ 격려 ’ 가 권혁의 힘을 일깨워주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