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박상도 아나운서, 축하하러 온 김준수에 되려 ‘조롱’..논란

128

( 미디어원 = 박예슬 기자 )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에 축하차 참석한 김준수가 공연 후 SBS 박상도 아나운서가 한 발언에 불편한 심정을 토로해 논란이 되고 있다 .

23 일 오후 6 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 한울광장 수변무대에서는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 개막식이 열렸다 .

고양시 홍보대사로 활약 중인 김준수는 이날 개막식에 참석 , " 작년에 고양시 홍보대사로 위촉 받았고 , 어렸을 때부터 고양시에서 자라왔다 . 좋은 곳에 초대 돼 뜻깊고 행복하다 . 사실 이런 자리에 왔었던 적이 있었나 할 정도로 없었는데 , 아버님 부탁도 있었고 홍보대사로서 좋은 뜻으로 참석했다 " 며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 개막을 축하했다 .

김준수는 이날 고양시에서 열린 국제꽃박람회에 대한 축하인사와 함께 뮤지컬 ‘ 드라큘라 ‘ 넘버 ‘ 러빙 유 킵스 미 얼라이브 (loving you keeps me alive)’ 를 열창 , 축하무대를 꾸몄다 .

그러나 공연 직후 김준수는 자신의 SNS 에 " 사회자님 누군지는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만 .. 적어도 예의는 좀 차리셔야 할 것 가습니다 . 나이를 떠나서 저에게나 팬 분들에게나 참 무례하시는군요 .." 라는 글을 게재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

이날 개막식 진행을 맡은 SBS 박상도 아나운서는 김준수의 무대가 있기 전 개막식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 김준수의 노래를 듣고 싶으면 잘 해야한다 . 수틀리면 돌려보낼 수도 있다 " 며 축사에 대한 호응을 유도했다 . 이후 김준수가 무대에 올라 축하 인사와 원래 예정에 없었던 축하공연을 한 후 무대 아래로 내려갔다 . 김준수가 문제삼은 박 아나운서의 발언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

박상도 아나운서는 " 한 번 더 불러볼까요 ? 잠깐 나와서 노래를 못 부르면 인사라도 좀 하고 가셨으면 좋겠는데 " 라며 무대 아래로 내려간 김준수를 불렀다 . 이어 박 아나운서는 " 정말 가셨어요 ? 시간도 남는데 ? 국회의원님 세 분씩이나 축사도 포기하시고 기다렸는데 ? 한류 열풍이 무섭네요 " 라고 비아냥거리는 듯 말해 논란을 샀다 . 이외에도 국제꽃박람회의 예산을 언급하며 " 예산이 많아지면 내년에는 세곡 쯤 부르시겠죠 " 라며 무대에서 내려간 김준수의 무대를 조롱하는 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

이에 대해 고양시 꽃 박람회 관계자 측은 " 오늘 개막식 사회를 맡으신 분은 박상도 씨다 . 오늘 축하 인사를 위해 개막식을 찾은 김준수 씨가 부를 곡수는 미정이었다 . 한 곡 정도 부르시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 " 고 전했다 .

고양시 홍보대사로서 개막식에 참석한 김준수는 예정에 없었던 노래를 부른 후 축하 인사까지 건내 그 나름의 최선을 다했지만 , 박상도 아나운서는 그런 김준수의 선의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으로 현장을 찾은 팬들과 기쁜 마음으로 참석한 김준수에게 상처 아닌 상처를 남겼다 .

한편 김준수는 지난 2014 년 고양시 홍보대사에 위촉돼 한류 대표도시로 고양시를 알리는 데 힘써왔다 .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 는 오는 24 일부터 5 월 10 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호수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